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낙동강 보 완전개방,취수장 신설비 4,257억원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4/25 [12:33]

낙동강 보 완전개방,취수장 신설비 4,257억원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4/25 [12:33]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낙동강 보를 완전개방할 경우 새로 지어야 할 취수장 신설비용이 무려 4,257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 임이자 의원     ©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낙동강 수계 취수장 전수조사 결과> 자료에 따르면, 낙동강 수계 25개 취수장 가운데 16개 취수장은‘보 완전개방’또는‘해체’시 취수장을 신설해야 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추정 비용은 총 4,257억원이다. 금번 전수조사는 지난해 9월, 환경부 요청으로 수자원공사(이하‘수공)가 실시했다.

 

수공이 파악한 취수장 신설비용‧사업기간과 지방자치단체(이하‘지자체)가 파악한 신설비용‧사업기간 간 일부 차이가 있는 곳도 확인됐다.

 

상주시 사벌매호 취수장의 경우 수공은 6억 6천만원이 소요될 것이라 판단했지만 관할 지자체는 745억 9천만원이 소요되는 것으로 추정해 100배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대구광역시 소재 구지취수장 또한 수공이 제시한 7억3천만원보다 지자체가 제출한 사업비가 90억원으로 10배 이상 차이를 보였다.

 

사벌매호 취수장 신설 사업기간 또한 수공은 24개월을 예상했지만, 지자체는 48개월을 예상했고, 구지 취수장의 경우 수공과 지자체가 각각 24개월‧30개월의 사업기간을 예상했다.

 

낙동강 수계 6개 보가 해체될 경우 해체비용을 제외하고도 수천억원의 부대비용과 별도의 공사기간이 추가될 전망이라 파장이 예상된다.

 

임이자 의원은“보 완전개방과 해체에 따른 부대비용이 가히 천문학적”이라며“정부가 4대강 보에서 물을 빼버리듯 국민의 혈세도 낭비하겠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보 개방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주민들이 넘쳐나는데, 또다시 수천억원을 들여 취수장을 새로 지어야 하는 것은 코미디와 같은 일”이라며“문재인 정부는 4대강 보 개방 정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