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 신청사 용역 대경연구원 자격 논란

"대구시 예산 받는 대구경북연구원 용역 맡는 것은 공정성 침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09 [01:48]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대구시 신청사 부지 선정과 관련해 공론화 위원회(위원장 김태일)가 2차 회의를 열고 패널티 완화 입장을 결정하자 중구청이 비판하고 나섰다. 중구(구청장 류규하)는 “용역의 내용과 진행일정 등 핵심내용에 대한 언급 없이 패널티 완화 부분만 부각시키고 있다”면서 현위치 타당성 우선 검토와 투명하고 공정한 공론화를 촉구했다.


중구는 8일 “지난 4월 건의한 대구시청 신청사 현위치 건립 타당성 우선 검토에 대해 대구광역시 신청사 건립을 위한 조례를 근거로 불가하다는 답변을 보내왔다”면서 “그러나 청사 노후․협소에 따른 문제점 해소를 위한 신청사 건립이라면 현위치 타당성을 우선적으로 검토한 뒤, 실제 부적절하다면 그 뒤에 이전을 위한 후보지 신청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구의 이런 입장을 공론화위원회가 제논의해야 한다”면서“당연지인 중구는 공정성을 이유로 타 지역과 동일하게 유치경쟁을 하도록 하는 공론화위원회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재차 강조했다.

 

대구경북연구원이 신청사 건립계획 수립 용역을 맡는 것이 맞는지에 대해서도 의문을 제기했다.  대구시가 공정한 입지선정을 위해 예정지 평가기준 등 각종 기준 마련과 시민참여단 구성, 평가진행은 국토연구원이 맡고, 대구의 현 실정을 잘 알고 있는 대구경북연구원에서 신청사 건립 기본구상안을 맡았다고 하지만 건립부지 선정은 각 구․군이 첨예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구시의 예산을 지원받는 대구경북연구원이 건립부지 선정과정이 포함된 신청사 건립 계획 수립 용역에 참여하는 것이 과연 공정하고 객관적인지 의심할 수 밖에 없다는 것.

 

그러면서 “공론화위원회는 신청사를 건립하는 방법 및 절차 등 건립 계획 수립에 있어 공정하고 객관성 있게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 투명한 공론화위원회 회의운영을 통한 신청사 건립부지 결정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이런 점을 감안하면 객관성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공론화위원회 회의내용과 회의결과를 대구시민에게 공개해야 하고, 착수․중간보고회 등 신청사 건립 계획 수립 연구 용역의 수행 과정에 있어서도 해당지자체의 의견개진을 위한 참여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류규하 중구청장은 “대구시 미래 100년을 좌우하는 신청사 건립 부지 선정 과정이 시작부터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며“전문가 소위원회를 구성해 우리의 의견이 반영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