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에어부산, 대구-코타키나발루 노선 신규 취항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5/15 [13:26]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이 15일 부터 대구에서 동남아 대표 휴양지인 코타키나발루 노선 신규 운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 에어부산 항공기     ©에어부산 제공

 

에어부산은 15일 저녁 7시 대구국제공항 청사에서 취항식을 가진 후 본격적인 운항에 나선다. 이번 대구-코타키나발루 노선은 대구국제공항에서 처음 개설되는 신규 노선으로 주 4회(수·목·토·일) 운항한다. 운항 기종은 에어버스 321-200(195석)이며 비행시간은 약 5시간 20분이 소요된다.

 

대구-코타키나발루 운항 스케줄은 대구국제공항에서 오후 7시 30분에 출발해 코타키나발루 현지에 오후 11시 50분에 도착하며, 코타키나발루 현지에서는 0시 50분에 출발해 오전 6시 55분에 도착한다. 단, 토요일은 대구국제공항에서 오후 6시 55분에 출발한다.

 

에어부산은 이번 대구-코타키나발루 노선 취항을 통해 국제선 총 11개국 23개 도시를 운항하게 된다.

 

코타키나발루는 다양한 이색 투어들이 많아 한국인들에게 인기 있는 동남아 휴양지이다. 특히, 수만 마리의 반딧불을 볼 수 있는 ‘반딧불 투어’와 특별한 체험과 좋은 추억거리를 남겨주는 ‘악어 농장’은 코타키나발루의 대표적인 투어이다. 

 

한편, 에어부산은 오는 22일부터 부산-코타키나발루 노선도 매일 운항할 계획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이번 코타키나발루 노선뿐 아니라 오는 6월 5일 대구-기타큐슈 노선도 취항을 앞두고 있다.”라고 말하며 “대구에서 직항이 없던 노선을 지속 개척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