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상주시, 공공기관 유치 위해 동분서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5/27 [15:29]

상주시, 공공기관 유치 위해 동분서주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5/27 [15:29]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는 지난 24일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찾아 공공기관인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 당위성을 설명하고 이전 지원을 요청했다고 27일 밝혔다.

 

▲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찾아 공공기관인 한국수자원조사기술원 유치 당위성을 설명     ©상주시

 

황천모 상주시장은 이날 설 최고위원에게 정부의 공공기관 지방이전 추진 과정을 설명하고, 상주시가 수자원조사기술원 입지로 가장 적합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황 시장은 상주는 천혜의 자연 경관과 수자원 인프라가 잘 구축된 낙동강을 배경으로 각종 공공기관이 위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문조사, 하도변화모니터링 등 미래 물 교류의 거점 공간으로 가장 적합하다고 했다. 이와 함께 옛 문헌 기록처럼 삼파수(남한강, 금강, 낙동강)의 발원지가 상주시 화북면 ‘천황봉’과 ‘문장대’로, 상주가 국내 ‘물 뿌리의 으뜸’이라고 소개했다.

 

황 시장은 “상주는 수자원 관련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고 예부도 물의 중심 도시였다”며 “이는 수자원조사기술원의 유치 명분과 타당성을 충분히 뒷받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상주시의 유치 노력과 체계적인 전략 수립에 적극 공감하고, 골고루 잘 사는 균형 발전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과 협조를 약속하겠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