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유지 석산개발 업체에 장기 임대 '유착 의혹'

영덕군 남정면 도천저수지 오염 등 환경파괴 심각 반대 여론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6/03 [10:3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영덕군이 남정면 도천리 일대 석산(군유지) 일부를 채석단지 개발업체인 D사에 임대해줘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 네이버 지도 켑쳐     ©


영덕군 도천리 일대는 친환경 지역으로 환경오염이 불 보듯이 뻔한되도 석산개발을 영덕군이 동조하고 있다는 의혹이 끝이 없다. 주민들은 영덕군과 업체 간 유착설과 유력인사 개입설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최근 석산개발 업체인 D사가 본격적인 석산 개발을 위해 영덕군에 허가 신청을 해 놓은 상태다.

 

인근 주민들은 강력 반발하며 반대 현수막을 거는 등 반대운동에 나섰다. 주민들은 환경파괴, 사생활 침해 등에 대한 민원을 경북도에 제기했다. 환경단체를 비롯한 시민단체도 경북도와 영덕군의 심의결과에 상관없이 반대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경북도는 채석단지 개발에 대한 1차 심의를 거친 후 우회도로 개설 등을 보완 할 것을 영덕군에 통보했고, D사가 보완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4일 열리는 2차 심의회 통과는 불투명한 상태다.

 

 하지만 주민들의 반대에도 영덕군은 허가를 강행할 움직임이 포착되면서 주민 저항을 불러오고 있다. 주민 L씨는 "영덕군은 주민들의 고충은 안중에도 없다"면서 "업자를 위한 행정을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지역은 천년기념물 도천숲과 지역민의 젖줄인 도천지를 중심으로 천년기념물 수달의 서식지로 조금만 가면 전국 피서객이 찾아오는 옥계계곡으로 이어지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유하고 있는데 어떤 이유에서 영덕군이 주민의사에 반하는 행정을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도천숲은 약 400년 전 마을이 형성되었을 무렵 조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북서쪽으로 바데산(높이 646m), 북동쪽으로 봉황산(높이 270.7m)이 펼쳐지는 친환경 마을이다. 농어촌공사가 국비 70억원을 지원받아 2004년부터 2010년까지 숙박건물 7개동을 도천숲에 완공해 여름철 피서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도천저수지는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관개용 저수지로, 남정면 5개리에 걸친 약 1.2㎢의 유역에 농업용수를 공급한다. 총 저수량 110만t로 수량이 풍부하여 오랜 세월동안 물이 마르지 않는 주민들의 생명줄이 셈이다.

 

하지만 채석단지가 들어서면 도천저수지 오염 등 환경파괴는 심각한 수준에 다다를 것으로 주민들은 판단하고 있다. 특히 주민들은 채석단지 개발로 발생하는 ‘라돈’ 등 인체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는 환경오염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

 

라돈은 라듐에서 발생하는 가스로 붕괴과정에서 생성되는 PO-218, Pb-214, Bi-214, Po-214와 같은 라돈자손핵종은 전하를 띤 입자로 공기 중에 존재하는 먼지, 수중기 등에 부착돼 에어로졸을 형성하거나 벽 또는 물체의 표면에 침착된다.

 

라돈은 호흡을 통해 직접 또는 에어로졸 형태로 흡입되면 폐에 흡착하여 붕괴를 일으키는데, 이때 방출되는 알파에너지를 주변 조직에 부여함으로써 장기적으로 폐암을 유발할 수 있는 생물학적 손상을 야기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석산개발은 계획적이 기보다는 개별허가에 의해 시작된 소규모 석산들이 확장 개발되는 경향을 보이며 광역적인 환경이 고려되지 않은 채 무계획적으로 이루어진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석산의 분포가 불규칙하며 부적절한 입지로 인해 광역적인 생태축을 차단하는 경우도 발생하는 등 대규모 환경훼손으로 확대되는 경향을 보인다”고 덧붙였다.

 

또한 “석산개발은 인접한 계곡과 수계를 황폐화시키고, 석산에서 발생하는 비산 먼지는 주변지역에 영향을 준다”고 밝혀, 영덕군의 재검토가 요구되는 대목이다.

 

주민 A씨는 “2차 심의회 개최가 불투명하다고 하지만 영덕군과 D사가 일부 주민을 설득하고 민원을 잠재워 사업을 추진한다는 소문도 들리고 있다”며 “살기 좋은 내 고향에 환경오염의 주범인 석산개발은 주민들과 힘을 합쳐 끝까지 반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