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천시, 폭염대비 시가지 도로 살수 실시

노면 살수로 온도를 내리고, 미세먼지를 줄이고

김상호 기자 | 기사입력 2019/06/04 [16:01]

영천시, 폭염대비 시가지 도로 살수 실시

노면 살수로 온도를 내리고, 미세먼지를 줄이고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9/06/04 [16:01]

【브레이크뉴스 영천】김상호 기자= 영천시(시장 최기문)는 본격적인 무더위에 앞서 6월초부터 8월말까지 폭염특보 발효 시 살수장치가 설치된 시보유 차량 15톤덤프 1대와 민간 살수차량 3대를 투입해 시가지 주요 간선도로와 읍·면소재지 주요도로에 노면살수 작업을 탄력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폭염주의보는 일 최고기온이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령되며 일 최고기온이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 폭염경보가 발령된다.

 

▲ 폭염대비 시가지 도로 살수 모습     © 영천시 제공

 

올 여름철 날씨는 평균기온이 대체로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으로 보여 올해 역시 기록적인 폭염이 예상되는 만큼 선제적으로 6월초부터 도로 살수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살수 구간은 영천영대병원앞 교차로~신망정사거리 구간, 오미삼거리~주남네거리 구간, 시청농협~영천역 구간을 포함한 주요 간선도로 4개 노선 21.6km와 읍·면소재지 주요도로 5개 노선 12.2km로 살수 기간은 여름철 폭염기간 가운데 폭염주의보나 경보가 발령될 경우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2~3회 살수 작업을 왕복으로 시행한다.

 

또한 도로표층 밀림, 포트홀 발생 등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미연에 예방하기 위해 도로 순찰을 강화하고 즉시 보수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올 여름도 사상 최악의 무더위로 기록된 작년만큼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도로 살수로 폭염피해 예방과 도로 위 미세먼지를 제거하는 등 시민이 더 건강하고 쾌적한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도로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경북동부 지역 취재국장입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