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울진해경, 강구 국민방제대 발대식 개최

강구지역 대원 18명, 선박 12척으로 구성, 방제 교육‧훈련도 함께해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9/06/12 [14:11]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울진해양경찰서(서장 박경순)는 경북 영덕군 강구 지역의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한 초기 방제대응을 위하여 강구 국민방제대 발대식을 6. 11일 강구수협에서 개최하였다.
 강구 국민방제대는 해양환경 보전에 관심이 많은 지역 어민 중심으로 방제대원 18명, 선박 12척으로 구성되어, 강구항 및 인근 항․포구에 기름으로 인한 해양오염사고 시 인력과 선박을 동원하여 자율적인 방제작업을 해 자체 초동대응 능력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국민방제대는 전국 77개소에서 대원 1,100여명과 선박 500여척이 활동중이며, 울진해경 관내에는 울진군의 죽변, 후포에 이어 영덕군 강구 국민방제대까지 총 3개 지역에서 대원 57명, 선박 42척으로 늘어났으며, 발대식을 가진 후 강구항에서 오일펜스, 유흡착재 등 자재 사용법 교육과 가상의 어선 해양오염유출 사고를 가정한 합동훈련도 가졌다.
 

울진해경 박경순 서장은“어업인 스스로가 항․포구를 지킬 수 있도록 교육‧훈련 및 방제자재 지원 등으로 민간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유지해 민간 방제세력 역량 강화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최근 유람선 사고로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문화 확산에 힘쓰고 있는 울진해경은 이날 구명조끼 입기 캠페인도 함께 펼쳤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