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성원자력본부,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6/12 [15:52]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한수원 월성원자력본부(본부장 노기경)는 지난 11일 환경부 대구지방환경청이 주관하는 2019년도‘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 월성원자력본부,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선정     © 월성원자력본부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 제도’는 화학물질 관리능력이 우수한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해 기업의 준법의식 고취 및 지역사회의 화학물질에 대한 심리적 불안감 해소에 기여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설·안전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단이 대구· 경북 지역 내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장 중 2015년 이후 화학물질관리법 위반 및 화학사고 이력이 없는 사업장에 대해 서면 및 현장심사를 통해서 선정한다.

 

선정된 안심사업장은 2022년까지 3년 동안 자율점검 업소로 분류되어 방문 정기점검 대상 사업장에서 제외되고, 기간 중 화학물질관리법을 위반할 시 과태료를 감경해 주는 등 혜택을 받게 된다. 안심사업장 선정은 유해화학물질 취급에 안전한 기업이자, 화학안전의 선두 역할을 하는 기업임을 의미한다.

 

노기경 본부장은 “월성본부의 모든 직원들이 화학사고 Zero화를 목표로 노력한 결과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될 수 있었다.”면서 “이번 안심사업장 지정을 계기로 앞으로도 월성본부 직원 모두가 더욱 유해화학물질 취급관리에 만전을 기해 친환경경영을 실천하며, 공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도록 하자.”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대구지방환경청은 이날 한국수력원자력(주) 월성원자력본부, 엘지전자(주) 구미1공장, 엘지디스플레이(주) 구미공장, ㈜이수페타시스, 한국남부발전(주) 안동발전본부 등 5개 사업장을 유해화학물질 취급 안심사업장으로 선정하였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