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허대만,“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처분 과도”

“소속 경북도의원들과 논의해 도정질문 등 적극적 대응”

박영재 기자 | 입력 : 2019/06/13 [12:53]

▲ 허대만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 경북도와 전남도의 ‘제철소 고로 조업정지 사전통지 조치’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허대만 경북도당 위원장이 과도한 행정처분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포항시청 브리핑 룸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허 위원장은 이번 조업정지 행정처분에 대해 “포항제철소와 광양제철소에 시설개선이나 오염방지 조치 등의 개선명령도 없이 곧바로 조업정지 사전통지를 한 것은 현실성 없는 과도한 행정처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업정지가 현실화 될 경우 그에 따른 심각한 영향을 많은 시민들이 우려하고 있으며 현명한 해법을 촉구한다”고 조업정지에 대해서는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허 위원장은 포스코에 대해서도 “현장의 안전을 위해 불가피한 측면이 있더라도 밸브가 열릴 때마다 오염물질이 지속적으로 배출되고 있음을 알고 있으면서도 적절한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채 50년 동안이나 방치해온 책임을 면하기 어려울 것”라며 “경제적 피해를 강조하거나 ‘포스코 죽이기’라는 인식으로 상황을 호도하거나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은 매우 잘못된 대응이며 문제해결을 더욱 힘들게 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조업정지 사전통지 상황 해결을 위해서 ‘포스코는 50년 동안 상황을 방치해온 책임에 대해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더 이상의 대기오염이 진행되지 않도록 할 것’과 ‘행정은 조업정지 조치를 유예하고 시간이 걸리더라고 설비개선 명령과 철저한 관리 감독을 통해 현실적인 문제해결 방법을 모색할 것’을 촉구했다.

 

허 위원장은 앞으로 계획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경북도의원들과 이 문제를 논의하고 도정질문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