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권영진 대구시장, 중국 청두 방문 상생협력 강화 '잰걸음'

대구시를 비롯한 총 22개국 26개 도시에서 150여명 참석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6/13 [14:33]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권영진 시장이 10일 부터 13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중국 청두에서 열린 '2019 청두 국제자매도시 시장혁신포럼'에 참가해 대구시의 미래산업 추진상황에 대해 주제발표를 하고 청두시장과 미래신산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대구시 상징조형물 제막식에 참석해 자매도시로서 우의를 다졌다고 13일 밝혔다.

 

▲ 11일 오후2 국제자매도시 시정혁신포럼 주제발표(중국센추리시티_국제컨벤션센터 3층 천구홀)     © 대구시 제

 

11일 중국 청두시에서 ‘4차산업과 도시발전’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시장혁신포럼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 미래신산업 추진 방향에 대해 주제 발표를 했다.

 

이 날 시장혁신포럼에는 대구시를 비롯한 총 22개국 26개 도시에서 150여명이 참석했다. 청두 센츄리시티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되었으며, 8개 도시 중 제일 먼저 발표한 대구시의 미래신산업에 대해 참석자들이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12일에는 청두시장 접견실에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뤄챵 청두시장이 양 도시 미래 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는 도시, 나라만이 미래에 경쟁력이 있다”라면서 “청두와 대구는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역사문화 도시이면서 미래신산업으로 산업구조혁신이 활발히 일어나는 도시로서, 청두는 현재 빅데이터, 스마트시티, 신재생에너지 등 첨단하이테크산업 신도시로 발전하고 있다. 또한 대구도 마찬가지로 물산업, 미래형자동차, 의료, 신에너지,로봇과 스마트시티 조성 등 5+1 미래산업을 전략적으로 키우고 있어산업 경제 분야에서 협력할 것이 많다”고 말했다.

 

뤄챵 청두시장은 “양 도시는 미래산업에 대해 관심이 뜨겁고 협력을 통해 상호 발전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은 것 같다”며 “물산업 및 의료 특히 뷰티산업과 대학 간 교류, 관광산업 활성화 등 공통 관심사에 대해 구체적인 발전방안을 모색하자”고 말했다. 더불어 양 시장은 다양한 협력사업 추진에도 합의했다.

 

이어 청두시 천부녹도 강가예원에서 대구시 상징조형물 제막식 행사를 개최했다. 대구시 상징조형물은 사과를 형상화한 ‘창조의 사과’ 작품으로 크기는 6.8×4.0m로 대구와 청두의 자매결연을 기념하기 위해 제작됐다. 대구에서는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한 10여명, 청두에서는 뤄챵 시장을 비롯한 청두시 관계자, 미디어, 청두대학교 학생공연단 등 50여명 등이 참석해 양 도시의 우의를 다졌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그 동안 양 도시는 자매도시 결연이후 문화, 체육,음악,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교류를 했고, 또한 청두는 중국 서부 대개발의 중심도시이자, 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열차가 시작되는 관문역할을 수행하는 교통 및 경제무역의 중심지인 만큼 이번 방문을 계기로 중국과의 교류 활성화는 물론 유럽까지 교류확대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양 도시는 합의된 사항에 대해 신속하게 추진 할 예정이며, 당장 7월에 대구에서 열리는 치맥페스티벌과 국제대학생캠프에 청두시가 참여의사를 밝혔고, 8월에 청두에서 열리는 소방안전박람회에 대구의 우수한 소방방재기술을 소개하기로 했다. 또한 청두는 기원전 건립되어 2200년이 지난 현재까지 운영 중인 고대수리시설 두쟝옌(세계자연문화유산)을 보유한 물의 도시이고, 대구 역시 대한민국 물산업 선도도시로서 이번 9월에 열리는 세계물도시포럼에 청두시장을 공식 초청할 예정이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