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청도군의회, 무궁화호 감축 운행 반대…범군민 서명운동 실시

청도군민의 뜻을 한국철도공사에 전달하기 위해 서명운동 전개

김상호 기자 | 입력 : 2019/06/17 [17:08]

【브레이크뉴스 청도】김상호 기자= 청도군의회(의장 박기호)는 17일 청도역 광장에서 한국철도공사가 서민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대중 교통수단인 무궁화호 열차(부산~청도~영주간)를 감축 운행함에 따라 이를 반대하는 청도군민의 뜻을 한국철도공사에 전달하기 위한 서명운동을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 청도군의회, 무궁화호 서명운동 모습     © 청도군의회 제공

 

한국철도공사 자료에 따르면 청도역을 이용하는 열차 탑승객은 하루 평균 3천명 수준이며 열차 탑승객의 96%가 무궁화호를 이용하고 있다.

 

이처럼 많은 군민들이 무궁화호를 이용함에도 불구하고 한국철도공사는 지난 2017년 1월 경영효율화를 이유로 노선을 감축한지 불과 2년만인 2019년 1월 다시 주민들 이용이 가장 많은 시간대인 상행선 2회, 하행선 2회, 주말 및 공휴일은 상·하행선 모두 3회 무궁화호 운행을 감축해 열차를 이용하는 많은 군민들의 불편을 가중시키고 있다.

 

▲ 청도군의회, 무궁화호 서명운동 모습     © 청도군의회 제공

 

청도읍에 거주하는 김모씨는 “평소 무궁화호 열차를 이용해 출퇴근을 하고 있었는데 이용하던 열차편이 없어져 대체 교통수단이 마땅치 않아 출퇴근 시간을 조정해야만 했다. 경부선 철도 근처에 거주해 소음 등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데 열차 이용의 혜택마저 사라져 안타깝다”고 말했다.

 

청도군의회는 지난 2월 15일 제254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의원전원 공동 발의한 ‘무궁화호 열차 운행 감축에 따른 대정부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또한 6월 14일에는 박기호 의장을 비롯한 의원 5명은 청도군 기획예산담당관과 함께 한국철도공사를 방문해 무궁화호 열차 운행 감축 철회를 요구했다.

 

청도군의회 박기호 의장은 “청도군은 지리적 특성상 대구, 부산 등 대도시와 인접해 열차로 출퇴근을 하는 이용객이 많으며 주말에는 소싸움경기장, 운문사 등 많은 관광객들이 열차를 이용해 청도군을 방문하고 있음에도 한국철도공사는 오로지 이윤 추구를 위해 많은 불편을 주민들에게 전가시키고 지역 경제를 어려움에 빠뜨려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져버렸다”고 말했다.

 

이어 “청도군의회는 청도군과 경상북도 및 인근 시·군과 긴밀히 협조해 무궁화호 증차를 위해 지속적으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많은 군민들의 관심과 동참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브레이크뉴스 경북동부 지역 취재국장입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도군의회, 무궁화호, 한국철도공사, 서명운동,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