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가 경북에서 가장 빨리 해수욕장 개장

포항 해수욕장 6곳, 수질 및 백사장 모래 오염도 '모두 적합' 판정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6/18 [16:5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오는 29일 영일대·월포 해수욕장을 개장으로 다음달 6일 구룡포해수욕장 등 포항시 지정해수욕장 6곳이 개장을 앞두고 본격적인 피서객 맞이에 들어갔다고 18일 밝혔다.

 

▲ (사진) 지난 영일대해수욕장 개장 당시 모습     © 포항시 제공

 

포항시가 경북에서 가장 빨리 해수욕장을 개장함에 따라 개장일에 맞추어 관내 6개 각 해수욕장 소재 읍·면·동 및 번영회 주관으로 한 맑은 날씨와 피서객의 안전을 기원하는 어룡제를 비롯해 해수욕장별 특화 행사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해수욕장 개장에 앞서 경상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실시한 포항 해수욕장 6개소 수질 및 백사장 토양 오염도 검사에서도 모두 적합 판정을 받았다.

 

한편, 도심 속 해수욕장으로 널리 알려진 영일대해수욕장은 사계절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어 정식개장 전 이용객들의 안전과 편의 도모를 위해 6월 22일부터 7일간 임시운영에 들어간다.

 

특히 올해 해수욕장 개장일인 29일에는 어룡제 및 해양자원인 모래를 활용한 ‘제3회 포항 모래조각페스티벌’이 화려한 개막을 알릴 예정이다.

 

올해로 3회째를 개최하고 있는‘제3회 포항 모래조각페스티벌’은 ‘우리가 동물원을 샀다(가칭)’를 주제로 국내 최고 모래작가인 최지훈, 지대영 작가의 모래조각 작품 전시와 함께 해외 유명 작가(중국, 일본, 캐나다, 대만)의 멋진 작품도 함께 볼 수 있어 피서객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작품 전시를 넘어 ‘도전! 나도 모래조각전, 작가와 함께하는 샌드스쿨, 영일대 선셋 영화관’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기획해 관광객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행사가 열릴 예정이다.

 

그 외 월포해수욕장은 후릿그물 체험(7~8월 중), 구룡포 오징어 맨손잡기 체험(7~8월 중), 화진 조개잡이 체험(8월 3일) 등 해수욕장별 다양한 특화 체험행사를 개최하여 해양문화관광도시 포항을 입지를 단단히 할 계획이다.

 

포항시는 개장 해수욕장 전 샤워장, 화장실, 세족대 등의 편의시설을 정비·확충하고 개장 중 수시로 시설을 점검해 피서객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을 제공에 힘쓰며, 안전관리자 교육 및 안전관리요원 현장훈련을 통해 안전관리에 집중하고 해양경찰서와 협력 체계를 구축해 수시로 안전관리 교육을 실시하고 해수욕장 및 연안해역의 순찰형 안전관리 지원을 받아 각종 사고에 대비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개장기간에는 공무원, 경찰, 소방 등 103명의 인력이 해수욕장에 배치되어 성수기 주말·공휴일과 축제기간에는 증원 배치해 피서객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안전을 책임지게 된다.

 

포항시 이재용 해양산업과장은 “포항을 찾아오는 피서객들에게 다채로운 체험행사와 문화공간으로서의 명품 해수욕장을 제공하고, 안전한 물놀이를 위해 안전사고 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