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역상수도부지 내 수도사업 시, 지자체 무상대여 길 열린다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6/20 [16:26]

광역상수도부지 내 수도사업 시, 지자체 무상대여 길 열린다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6/20 [16:26]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은 18일, 광역수도 설치 시 지자체의 국유재산 사용료 면제근거를 신설하는 ‘수도법’,‘국유재산법’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20일 밝혔다.

 

▲ 임이자 의원     ©

현행‘수도법’에 따라 수도에 관한 행정재산의 적정하고 합리적인 관리와 공공‧공익목적 활용의 필요성은 더욱 커지고 있다.

 

과거‘국유재산특례제한법’에서는 행정재산을 직접 공공용이나 공익사업용으로 사용하려는 지방자치단체에 사용허가를 하는 경우 사용료를 면제할 수 있다고 규정했으나, 2011년 법 개정으로 사용료를 부담하게 되어 재정상황이 열악한 지자체에 큰 부담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

 

광역수도 설치를 위한 하천, 철도, 하수도 등 지자체 공유재산의 사용료는 면제되고 있는 반면, 국유재산인 수도부지에 대한 사용료 면제근거가 부재하여 자체와의 갈등이 초래되고 있는 현실이다.

 

임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은 지자체가 행정재산을 공공용이나 공익사업용으로 사용하기 위해 허가하는 경우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규정함으로써 지자체의 과도한 사용료 부담을 경감하여 원활한 사업을 수행토록 하는 것이다.

 

임 의원은“도로와 하천 등 공공시설부지의 사용료 면제사례가 있음에도 광역상수도부지에만 사용료를 부과하는 것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며“재정상황이 열악한 지자체의 부담을 덜기 위해 수도사업에 필요한 광역상수도부지의 지자체 무상대여 근거 신설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