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독도는 '한국땅' 명백한 증거 또 나와(独島は韓国の地明白な証拠も出て)

독도재단 설립 10주년 맞아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 선보여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6/21 [15:25]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독도가 자국의 고유영토였다는 일본 주장이 허위라는 사실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

 

경상북도 출연기관인 (재)독도재단(이사장 이재업)이 재단설립 10주년을 맞아 개최한 학술행사에서 일본학자 나가쿠보 세키스이(長久保赤水)의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와 그 유사지도 10점이 공개된 것.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에는 독도와 울릉도가 일본의 영토가 아닌 조선의 영토임을 확인할 수 있는 경계가 그려져 있다. 나가쿠보 세키스이는 1775년 일본 막부에‘신각일본여지노정전도’관허(官許)를 신청했지만 울릉도·독도가 일본영토로 표시돼 있다는 이유로 거절당하자 1778년 울릉도·독도를 일본영토로 채색하지 않고 일본 경·위선 밖에 그린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를 제작해 허가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독도재단 관계자는 “옛날부터 독도를 자국 영토로 인식하고 있었다는 일본의 주장이 허구임이 다시 한 번 밝혀진 것으로, 일본 막부가 안용복의 울릉도 쟁계를 확인하고 독도를 조선영토로 인정했음을 명백하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독도 영토주권 강화와 독도재단의 역할’을 주제로 한 이번 학술행사에서는 김병렬 명예교수(국방대학교)의 기조강연‘최근 독도에 대한 일본의 도발과 우리의 대응’을 시작으로 우루시자키 히데유키 목사(일본 가나자와교회)의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의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를 밝히다‘, 전종왕 학예관(한국국학진흥원)의 ’한국국학진흥원 소장 울릉도·독도관련 자료 학술 발표‘, 최철영 교수(대구대학교 DU인재법학부)의 ’독도재단의 현재 좌표와 미래 전망‘이 발표됐다.

 

또, 독도 영토주권에 대한 학술연구 및 교육홍보 강화를 위해 울릉군·한국국학진흥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009년 설립돼 민간차원의 독도수호활동을 하고 있는 독도재단은 국내외 학계 전문가들과 지속적으로 학술회의를 개최하는 등 일본 주장의 허구성을 입증하는 150여점의 고지도를 확보하고 있다. 

 

이날 독도재단 이재업 이사장은“재단 설립 10주년이 되는 올해를 새롭게 도약하는 원년으로 생각하고 지금까지 진행해온 사업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여 독도 영토주권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