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북문화관광공사, 경북관광상품 해외 잠재시장 개척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6/24 [10:53]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와 경상북도는 동남아 대표 잠재시장인 말레이시아와 브루나이에서 홍보마케팅을 펼치며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 말레이시아 현지여행사와 경북관광상품을 설명하고 있다     ©경북문화관광공사

 

24일 경상북도문화관광공사에 따르면 공사는 지난 19일, 20일 양일간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와 브루나이에서한국관광공사 쿠알라룸푸르 지사와 공동으로 현지 유력여행사,항공사등 여행업계 관계자 110여 명을 대상으로 한국관광설명회에 참가하여 홍보활동을 벌였다.

 

이번 설명회에서 경북 주요관광도시‘경주, 안동, 포항, 문경’을 중심으로 계절별 명소, 체험, 축제를 활용한 다양한 테마코스를 소개하며 경북 신규 관광상품 개발을 유도했다.

 

또한 현지 여행업계와 상품개발을 위한 실질적인 비즈니스 상담도 별도로 진행됐으며, 한국관광공사 쿠알라룸푸르 지사와 마케팅 전략 및 방향에 대해 간담회를 가지고 현지 주요여행사 모객 광고 지원, 팸투어 진행 등을 협의했다.

 

공사는 이번 설명회를 계기로‘경북 가을 체험 상품’을 현지에 출시,말레이시아 관광객을 경북으로 유치할 계획이다.

 

김성조 경북문화관광공사 사장은“말레이시아와 브루나이는 관광객 수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동남아 관광객 유치를 위해 빼 놓을 수 없는 중요한 타겟 시장”이라며,“관광객 경북 유치를위해 계절 명소, 테마파크 등 이들 관광객들이 선호하는 관광지특성에 맞는 맞춤형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