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양군, 2019년 ‘생태공감마당’ 개최지 선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6/24 [12:22]

【브레이크뉴스 경북 영양】이성현 기자= 영양군은 최근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이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2019년 생태공감마당 개최장소를 공개 모집한 결과 영양군 반딧불이생태공원 일원이 최종 선정됐다고 24일 밝혔다.

 

▲ 영양군청 전경     ©영양군

 

생태공감마당은 국립생태원이 주관하는 생물 다양성과 생태계의 중요성을 확산시키기 위한 생태 체험 프로그램으로 2014년 경기 양평군을 시작으로 전국 각 지역에서 개최되고 있다.

 

영양군 반딧불이생태공원이 위치한 수비면 수하리 지역은 2015년 아시아최초로밤하늘보호공원으로 지정된 이후, 2018년 1월에는 환경부로부터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되어 환경적으로 보전가치가 있고 생태계 보호의 중요성을 체험․교육할 수 있는 지역으로 이미 인정받은 바 있으며, 이번 생태공감마당 개최지 선정으로 다시 한 번 우수한 자연환경을 인정받았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2019년 생태공감마당 개최지로 영양군이 선정됨에 따라 생태관광지역으로서의 영양군을 알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번 행사를 통해 향후 자체 행사 진행을 위한 좋은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태공감마당은 국립생태원 홈페이지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신청 받아 오는 8월 24일, 25일 양일간 생태 전문가와 200여명의 국민이 참여한 가운데 개최된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