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주시, ‘2018년도 아름다운 간판개선사업’ 완공

경주읍성, 경주역전 주변이 쾌적한 거리로 탄생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6/25 [15:22]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는 2018년도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시행한 ‘경주읍성 아름다운 간판개선사업’과 경상북도 에너지절약형사업인 ‘경주역전 에너지절약형 간판개선사업’ 이 6월에 완공됐다고 25일 밝혔다.

 

‘경주읍성 아름다운 간판개선사업’은 ‘경주읍성 정비 복원사업’과 연계해 동문로(KT삼거리~조은상가맨션 사거리) 및 북성로(향일문~평생학습가족관 앞) 1㎞ 일대가 경관 개선효과 및 지속관리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되어 총사업비 4억원(국비 2억)으로 27개 건물의 89개 업소 간판을 교체하고 140여개 간판철거 및 6개동 파사드·건물입면 도색으로 쾌적한 관광지 및 시가지 가로경관을 조성하는 것이다.

 

▲ 경주시, ‘2018년도 아름다운 간판개선사업’ 완공     © 경주시 제공

 

또 경상북도에서 선정한 ‘경주역전 에너지절약형 간판개선사업’은 원화로(경주역전~팔우정삼거리) 및 원효로(황오리지하차도~한국농어촌공사) 500m 일대의 63개 업소간판과 20여개 시설·건물 등을 경주역전의 특성에 맞는 디자인 컨셉 간판 및 파사드를 설치·정비하는 것으로 경주역 주변거리를 한층 더 환하게 밝혔다.

 

이러한 간판사업은 노후화된 간판과 원색의 큰 돌출간판을 정비함으로써 경주시의 깨끗하고 아름다운 도심미관과 경관경쟁력을 향상시키는데 큰 기여를 했다.

 

현재 이들 사업과 더불어 2019년도 경주역전에서 북천까지 ‘에너지절약형 간판개선사업’과 기존 시가지를 벗어난 3개 읍·동에 ‘2019년 간판개선사업’이 시행되고 있다.

 

해당구간의 상가 업주는 “관광객이 더 유입되기 위해서는 읍성의 관광자원화와 더불어 이러한 깨끗한 거리 조성사업과 더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시의 아름다운 간판개선사업을 꾸준히 시행해 상권에 활력을 불어 넣고 관광객이 걷고 싶은 거리, 기억에 남는 거리 조성을 확대 시행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주시, 아름다운 간판개선사업, 경주역, 경주읍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