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동국을 사랑한 학우여···' 故 최종근 추모석 제막

유가족, 고인이 복무 중 모은 1천만원 모교에 기부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6/25 [17:29]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는 25일 오전 11시 30분 교내 진흥관 앞에서 청해부대 복무 중 순직한 故 최종근 하사 추모 식수 및 추모석 제막식을 가졌다고 25일 밝혔다.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따르면 故 최종근 하사는 지난 2016년 동국대 경주캠퍼스 경영학부에 입학해 해군 복무 중 지난 5월 24일 순직했다. 추모행사는 고인이 공부하던 진흥관 앞 화단에 추모 나무와 추모석을 설치해 고인을 영원히 기억할 수 있게 조성했다.

 

▲ 추모수인 주목과 추모석     © 동국대 경주캠퍼스 제공

 

유가족과 고인이 근무하던 청해부대 간부와 병사, 동국대 경주캠퍼스 교수와 직원, 경영학부 교수와 학생들, 동국대 경주캠퍼스 학군단 후보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추모 식수한 나무는 ‘살아서 천년, 죽어서도 천년’을 산다는 뜻을 가진 ‘주목’이며 추모석은 경주 남산 부처님을 조성하던 자연 화강석에 추모 내용을 붓으로 쓰고 정으로 새겼다.

 

이날 제막식에서는 유가족이 고인이 군 복무 중에 받은 급여와 수당을 모은 1천만 원을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기부했다.

 

유가족을 대표해 기금을 전달한 최 하사의 부친은 “제 아들 종근이를 위해 위령제를 해 주시고 오늘 추모식수와 추모석을 조성해 종근이를 기억할 수 있게 해 주신 동국대 경주캠퍼스에 감사드린다”며 “아들의 뜻이라고 생각하고 학교 가는 것을 참 좋아했던 아들을 생각하며 기부했다. 앞으로 종근이가 생각날 때면 이 아들 나무를 찾아오고 싶다”고 말했다.

 

이대원 동국대 경주캠퍼스총장은 추도사를 통해 “오늘 동국대 경주캠퍼스를 사랑하고 학우들에게 항상 웃음으로 친절했던 고인을 영원히 우리 곁에 두게 되었다. 우리 ‘최종근 학생’은 그가 다니던 경영학부 학우들이 공부하는 곳에서 영원히 함께 할 것”이라고 추모사를 전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동국대 경주캠퍼스, 故 최종근, 추모석, 추모식수,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