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임이자 의원, “오존 저감 정책도 준비해야”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7/01 [18:13]

임이자 의원, “오존 저감 정책도 준비해야”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01 [18:13]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임이자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은 지난 6월 28일 국회의원회관 제7간담회의실에서‘미세먼지 쌍둥이 재앙, 오존 어떻게 할 것인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 임이자 의원     ©

환경부에 따르면, 최근 오존 농도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며, 오존주의보 발령 횟수 또한 2016년 241회에서 2018년 489회로 2배 이상 증가했다.

 

고농도의 오존은 호흡기나 눈에 치명적인 손상을 가하며, 농작물에도 큰 피해를 입힌다. 또한 임신 중 오존 노출이 선천성 기형아 발생 위험도를 높인다는 연구결과도 나온 바 있다.

 

이에 이번 토론회에서는 오존의 발생원 및 관리 현황과 오존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며, 각계 전문가들이 의견을 모아 오존에 대한 실질적인 정책을 제안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토론회는 정권 교수(서울시립대 환경공학과)가 좌장을 맡았으며, 김순태 교수(아주대학교 환경공학과)가‘국내 고농도 오존의 발생추이와 전망’ 주제로 발제를 시작해 홍윤철 교수(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가‘오존과 건강영향’ 주제로 발제를 이어갔다.

 

토론자로는 원지영 서기관(환경부 대기환경정책과), 박미령 사무관(산업통상자원부 산업환경과), 권민 과장(서울시 기후환경본부 대기정책과), 안준영 연구관(국립환경과학우너 대기환경연구과), 김정수 교수(한서대학교 환경공학과), 서윤호 이사(강남제비스코), 한종윤 팀장(삼화페인트(주)), 조윤석 소장(십년후연구소), 이민호 활동가(서울환경연합), 정구희 기자(SBS) 그리고 김익수 대표(환경일보)가 참석했다.

 

임이자 의원은 “본격적인 폭염이 다가오면 고농도 오존에 의해 많은 국민들이 피해를 입을 것이다”며 “정부는 미세먼지 정책에만 함몰되지 말고 오존에 대한 정책도 마련해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