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오지마을 찾아가는 보건의료 서비스 지원체제 가동

23개 지역노인전문병원과 손잡고 41개 오지마을 찾아 의료서비스 제공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08 [16:57]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 북구보건소는 8일 의료취약지역 주민의 보건의료 불편 해소와 주민 건강 증진을 위해 지역의 23개 요양병원과 간담회를 갖고, 관내 오지마을 41개 지역을 대상으로 주 2회 민관 합동의 ‘찾아가는 나눔 봉사활동’을 펼쳐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 포항북부보건소와 23개 지역 노인전문병원이 나눔 의료봉사 간담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번 민·관 합동 주민 의료서비스 지원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은 공공 보건의료기관인 북구보건소, 간호나라요양병원, 고려대련요양병원, 고려요양병원, 광명요양병원, 더조은요양병원, 동산요양병원, 드림요양병원, 봄요양병원, 선우요양병원, 시티요양병원, 오거리사랑요양병원, 우리요양병원, 유성요양병원, 장성요양병원, 정다운요양병원, 좋은선린요양병원, 중앙성심요양병원, 포항노인전문요양병원, 포항송라요양병원, 포항요양병원, 포항휴요양병원, 포항e요양병원, 흥해경희요양병원 등 이다.

 

이들 단체들은 의약분업 예외지역인 죽장면, 기북면, 송라면, 신광면 4권역 오지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건강체크, 한방진료, 재활 및 물리치료, 치매검사, 구강관리 등 다양한 보건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한편 북구보건소는 올해 3월부터 4개 민간의료기관이 참여해 월 2회 찾아가는 나눔 의료봉사활동을 시범 실시하여, 해당 지역 주민들의 큰 호응과 사업성과가 크다는 판단 하에 하반기에는 지역 요양병원이 참여하는 오지마을 주민 밀착형 보건의료서비스 지원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천목원 북구보건소 보건정책과장은 “공공의료기관인 보건소와 지역의 민간 의료기관이 협력과 협업으로 오지마을 주민의 보건의료서비스 지원에 나선 만큼, 최대한 장점을 살려 수준 높은 보건의료 서비스를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지역사회 자원봉사단체와도 연계하여 오지마을 주민들의 건강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