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 명칭 변경

김가이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17:28]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 명칭 변경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7/09 [17:28]

【브레이크뉴스 】김가이 기자= 지난 2011년 1월 출범한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이 수산자원관리법 제55조의2, 제55조의7에 따라 오는 9일 ‘한국수산자원공단’으로 기관 명칭이 변경된다.

 

이는 기존 명칭에 포함된 ‘관리’가 주는 관료적인 이미지에서 탈피하고 정부 중심에서 ‘국민중심의 공공서비스’를 실현하는 기관으로 나아가자는 공단의 쇄신 의지와 혁신에 대한 기대를 담고 있다.

 

▲ 한국수산자원공단 기관명칭 변경     © 한국수산자원공단 제공

 

한국수산자원공단은 연안 생태계를 회복시키고 바다를 건강하고 풍요롭게 조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내 유일의 수산자원분야 전문 공공기관이다.

 

한국수산자원공단 신현석 이사장은 지난해 9월 취임과 함께 정부정책을 기반으로 기관 고유 업무의 공공성과 적극 행정 강화, 소득주도 성장을 위한 공공·민간 일자리 창출, 투명하고 합리적인 조직문화 구축, 업무의 질과 안전 최우선의 경영마인드 내재화 등에 초점을 맞추고 주요사업과 연계해 적극 추진해왔다.

 

공단은 기관명칭 변경과 함께 경영혁신을 통한 조직쇄신, 수산자원사업의선도적 역할을 다짐하는 자체 제막행사를 개최하고 앞으로 대내외적인 쇄신과 혁신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먼저 수산혁신 2030계획, 국민과 근로자의 생명·안전 최우선 등 정부정책에 유기적으로 대응하고 미래성장 동력 발굴 및 경영 효율화를 위한 실행력 제고를 위해 조직기능을 정비하는 한편 팀제의 ‘안전 보건팀’, ‘조성총괄팀’, ‘TAC관리팀’을 신설한다.

 

이를 통해 국민과 근로자의 생명·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사회적 가치실현,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수산자원 조성사업 추진, TAC 중심의 수산자원 관리 강화 등 공단의 경영·사업 운영에 더욱 합리적이고 적극적으로임한다는 방침이다.

 

한국수산자원공단 신현석 이사장은 “명칭 변경과 함께 중단 없는 혁신을 지속 추진해 국민에게 신뢰받는 수산자원분야 공공기관으로서 거듭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공단은 올해부터 원양산업발전법에 따라 국제수산협력, 해외수산자원조사 및 연구를 담당하는 ‘국제옵서버’ 선발·교육 훈련 업무도 하게 된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