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11.15촉발지진 범대위 특별법제정 촉구 1인 릴레이 시위 이어가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에게 "조속한 특별법 조발의 촉구"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09 [17:19]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공동위원장 이대공 김재동 허상호 공원식, 이하 ‘범대위’)는 지난 2일에 이어 8일부터 특별법제정 촉구 1인 릴레이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고 9일 밝혔다.

 

▲ 포항범시민대책위원회 임종백 집행위원이 청와대 앞에서 1인시위를 벌이고 있다.     © 포항11.15촉발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제공


범대위는 지난 7월2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1인 시위를 시작으로 청와대, 국회, 광화문 광장 등에서 릴레이 시위와 유인물 배포하고 대국민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

 

범대위 공원식 공동위원장은 “지난주 더불어민주당 홍의락의원이 ‘포항지진 피해구제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을 대표 발의하기로 결정해 환영 입장을 밝혔으나, 아직 해당 상임위에 법안 제출이 늦어지고 있다”며 “하루속히 법안을 제출되어 여·야 약속대로 특별법이 우선법안으로 심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공 위원장은 “법안제출이 계속 늦어질 뿐 아니라 우선법안으로 심의되지 않을 경우 포항시민들의 뜻에 따라 또다시 대규모 상경 시위를 할 수 밖에 없다”며 “포항지진은 국가사업으로 인한 인재인 만큼 국회와 정부는 하루속히 특별법 제정을 통해 포항시민과 포항시의 피해 구제에 앞장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범대위는 올해 3월20일 포항지진이 촉발지진이라는 정부조사연구단 발표 이후 범시민결의대회, 청와대 국민청원, 산자부 항의 시위, 감사원 정도감사 촉구, 대시민 공청회, 국회 항의 시위 등 특별법 조기 제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