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순직장병 1주기 추모행사 엄수

해병대사령관, “순직 장병의 꿈과 바람은 해병대의 힘찬 날개 되어 비상할 것”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17 [13:2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해병대는 17일 포항1사단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자 위령탑에서상륙기동헬기마린온 추락사고 순직자 1주기 추모행사를 가졌다.

 

이날 추모행사에는 순직자 유가족과 해군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 국방부 인사복지실장, 국방개혁실장, 합참차장, 합참 전비태세검열실장, 청와대 국방개혁비서관, 박명재 국회의원, 대구지방보훈청장, 경북행정부지사, 경북의회의장, 포항시의회의장, 해병대 전우회 중앙회 총재, 현역장병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     © 오주호 기자


추모행사는 국민의례, 순직자 약력소개, 헌화 및 분향, 유가족 대표 추모사 (故 노동환 중령 부친 노승헌氏), 해병대사령관 추모사, 항공대 조종사 대표 추모 헌시 낭독(부조종사 대위 이창우), 추모공연 순으로 엄숙하게 거행됐다.

 

특히 추모행사 마지막에 진행된 추모공연에서는 해병대1사단 이동현 상병이 마린온 순직자들의 희생을 기리고 유가족과 전우들의 슬픔을 위로하기 위해 작사·작곡한 추모곡 ‘하늘에 별이 되어’를 합창하며 순직 장병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     © 오주호 기자


해병대는 지난 3월 16일 해병대1사단 주둔지 내에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자 위령탑을 건립하고 순직자들의 희생정신을 추모하고 기억하는 공간을 마련했다. 오늘 추모행사는 ‘추모’와 ‘기억’의 의미를 담아 위령탑 일대에서 거행됐다.

 

추모행사를 마친 참석자들은 위령탑 참배와 해병대 역사관 ‘마린온 영웅들’ 부스를 찾아 위령탑 내 순직자 얼굴이 담긴 부조석을 어루만지면 그리움을 나눴다.

 

위령탑 참배를 마지막으로 추모행사를 마친 참석자들은 대전 현충원 순직 장병묘역을 찾아 참배하고 유가족별 추모의 시간을 가진 후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 순직자 1주기 추모행사를 마쳤다.

 

▲     © 오주호기자


이 자리에는 하태경 국회의원과 해병대사령부 및 해병대1사단 항공대 장병 100여명이 참석해 유가족과 슬픔을 함께 나눴다.

 

이날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은 추모사를 통해 “5인의 해병들의 꿈과 바람은비상하는 해병대의 힘찬 날개가 되어 우리와 함께 살아있음을 기억하겠다”며 “그들의꿈과희생이 빛날 수 있도록 해병대 항공단 창설의 꿈을 이뤄나가겠다”고 다짐했다.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는 지난해 7월 17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에서 정비 후 시험비행 중이던마린온 헬기 1대가 추락한 사고로주임무조종사 故 김정일 대령과 임무조종사 故 노동환 중령, 정비사 故 김진화 상사, 승무원 故 김세영 중사와 故 박재우 병장(이상 추서계급) 등 5명이 순직하고 정비사 김용순 상사는 중상을 입었다. 순직자는 지난 3월 16일 보국훈장을 수여 받았다.

 

한편 해병대는 사고 직후 민·관·군 합동조사 위원회를 구성해 사고원인을 밝혀냈고 단계별 비행 재개 방안을 수립하여 지난해 12월 말 비행을 재개했다. 또한 방사청과 협조하여 비행 안전성 강화를 위해 13개 비행 안전 품목에 대한 국제 품질 보증을 프랑스 정부가 수행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해병대는 사고 이후 항공 안전 관련 규정과 지침을 개정해 항공인력 소통간담회를 지속 추진해왔다. 특히 美해병대 항공장교들이 현장을 찾아 선진화 된 항공 안전 관리 노하우를 공유했고 한미 해병항공 상호협력 과제를 도출해 항공안전 분야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