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지진 감시 지하수 관측결과 공유회 개최

촉발지진 위험 지하수로 관리 및 각종 모니터링 통합 활용 방안 모색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18 [17:33]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18일 시청 지진대책국 방재정책과 회의실에서 촉발지진 위험 관리를 위한 지하수 관측결과 공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포항시가 촉발지진 위험 관리를 위한 지하수 관측결과 공유회를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번 공유회는 우남포항지진이 지열발전에 의한 촉발지진으로 밝혀짐에 따라 지하수의 상태(수위, 수온, 수질)를 지속적으로 관측·분석해 위험에 대비하고자 개최됐다.

 

이날 우남칠 연세대학교 교수와 오금호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지진방재센터장, 허성두 포항시 지진대책국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그간 지진감시를 위한 지하수 관측결과를 공유하고, 지열발전 부지에 대한 안전 관리와 모니터링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향후 발생 가능성 있는 위험에 대비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스위스 바젤의 경우 지열발전으로 인해 유발지진이 발생한 후 10년 넘게 여진이 이어지고 있어 지열발전 부지에 대한 안전관리가 매우 중요한 상황이다.

 

이에 포항시는 지난 3월 20일 정부조사단의 촉발지진 발표 이후 지열발전 부지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지속적으로 관련 지역을 모니터링하고, 자료를 축적‧분석해오고 있다.

 

또 지진 감시와 예측을 위한 지하수 관측소는 지난해 8월 시와 연세대가 협력을 통해 3개소(흥해, 신광, 효곡)를 설치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초 2개소(흥해, 기북)를 추가로 설치됐다.

 

포항시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촉발지진 결과 발표 이후 정부에서도 지열발전 부지안전 관리를 위한 TF팀을 운영하고 있지만, 우리 시에서도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여러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통해서 더욱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는 지난해부터 지진을 대비한 경보시스템을 확대 설치하고, 방사선감시망도 함께 구축하여 마을별 대피소 지도와 대응요령 안내문을 보급하고 찾아가는 체험형 교육과 훈련을 통해 시민들의 안전을 위한 방재역량을 강화하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