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허대만, 포항지진 추경 무산시킨 한국당 규탄

"한국당 두 지역의원 입장은 도대체 무엇인가"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7/20 [18:06]

▲ 허대만 위원장     ©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더불어민주당 허대만 위원장(포항남·울릉)은 20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포항지진과 강원산불’ 지원예산이 포함된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 처리가 6월 국회에서도 무산된 사실을 포항시민과 함께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날 허대만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이 국방장관 해임안 본회의 표결을 요구하면서 끝끝내 추경 처리를 거부한 것이라”며 “정부발목 잡기하느라 민생을 걷어 차버린 꼴이다”고 주장했다.

 

특히 허 위원장은 “박명재, 김정재 두 사람이 과연 포항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이 맞는가 다시 물어보지 않을 수 없다”며 “1131억 원의 포항지진 추경예산이 충분하지 않다면 추가확보를 위해 노력해야 하고 이의 처리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지역구 의원의 마땅한 태도임에도 두 의원은 추경무산에 대한 일언반구 어떤 항의도 없다며, 한심한 노릇이라”며 꼬집었다.

 

그러면서 소속정당과 지역구의 이익이 상충해 소속정당의 이익을 우선 선택했다면 지역민들에게 무슨 해명이 한마디라도 있어야 하는 것이 도리라며, 포항지진 예산이 포함된 추경처리를 무산시킨 한국당의 처사에 대한 포항출신 두 의원들 입장은 도대체 무엇인가?

 

“허 위원장은 “지금 당장이라도 포항시민에게 사과하고 소속 당 지도부에게 정쟁을 멈추고 포항의 아픔을 외면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며 ”그렇지 않다면 더 이상 포항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