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진전문대, “이열치열, 현장실습서 실력 연마”

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 사회맞춤형학과 29명 한 달간 땀의 소중함 깨쳐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7/26 [15:50]

영진전문대, “이열치열, 현장실습서 실력 연마”

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 사회맞춤형학과 29명 한 달간 땀의 소중함 깨쳐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7/26 [15:50]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현장실습서 많은 걸 배웠고 특히 남을 위해 하나 더 배려하고 협동하는 것이 소중함을 알게 된 값진 시간이 됐어요.” 여름방학 한 달간 KTX경주역에서 현장실습을 마치고 26일 집으로 향하는 최승문(21)씨의 소감이다.

 

▲ 영진 최승문 KTX경주 현장실습     © 영진전문대

 

영진전문대학교는 사회맞춤형학과 중 하나인 전기철도반(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 2학년생 29명은 지난 1일부터 약 한 달간 자신의 미래 일자리가 될 현장서 실무경험을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들은 전기철도 관련 7개 협약기업 현장인 대구, 부산, 대전 등의 역사와 철도공사 현장에서 철도 전기와 신호, 통신 등의 시공이나 제어 등에 하루 8시간씩 참여하며 전공 실력을 연마했다.

 

최승문 씨는 “실습 현장 직원들이 많은 것들을 알려주셨고, 더울 땐 시원한 음료도 챙겨줘서 고마웠다”면서 “현장 일은 혼자 하는 공부와 다르게 팀을 이뤄 서로 돕고, 협력해야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을 체감했다”고 전했다.

 

영천역에서 실습을 가진 서창규(22)씨는“강의실에서 접할 수 없었던 역사 운영의 생생한 현장을 직접적으로 보고 배웠다”고 했다.

 

석정화(22)씨는“캐드 도면을 직접 그려보고, 현장에 직접 나가 도면이 어떤 식으로 공사가 이뤄지는지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졸업 후 취업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다”고 했다.

 

이번 하계 현장실습 참여 학생들에겐 3학점이 부여되고, 기업별로 현장실습 수당도 지급된다.

 

한편 영진전문대학교는‘사회맞춤형 산학협력 선도전문대학(LINC+) 육성사업’으로 10개 사회맞춤형학과를 개설, 운영하며 기업현장 맞춤형 인재 양성에 앞장서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