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정주여건 개선 간담회 개최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7/30 [19:12]

【브레이크뉴스 대구 】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기술력 있는 물 기업과 우수한 인력 확보를 위해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 물산업클러스트 정주여건 개선 간담회     © 대구시 제공

 

국가물산업클러스터는 대구시 달성군 대구국가산업단지에 있는 물산업 집적단지로 올해 6월 완공해 아직 정착초기로 정주여건 및 대중교통의 접근성이 불편하다.

 

한국환경공단의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이 올해 7월부터 본격 가동돼상근 근로자, 임대공간시설 이용자, 교육생 등의 유동인구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물기술인증원도 8월 중 설립 예정이다.

  

이에, 대구시는 보다 가깝고 편리한 국가물산업클러스터를 만들기 위해 30일 11시 시청 별관 회의실에서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 물산업클러스터 입주기업협의회, 달성군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 대중교통을 이용해 출퇴근하는 상근 근로자를 위한 교통개선 방안 ▶ 물산업클러스터 및 한국물기술인증원 타 지역 방문자를 위한 교통개선 방안 ▶ 거주 여건 개선방안 ▶ 물산업클러스터 명품경관 조성 사업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보다 편리하고 접근성이 뛰어난 물산업클러스터를 조성해 우수한 물 기업과 인력 확보에 노력할 것”이라며 “앞으로 정기적으로 간담회를 개최해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하고 일자리창출 및 물 기업 성장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