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해경,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 대비 비상체제 돌입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8/05 [17:47]

▲ 포항해양경찰서 전경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포항해양경찰서는 북상중인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동해안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5일 오후 3시부터 각 기능별 대응반으로 구성된 지역구조본부를 가동시켜 비상근무에 돌입했다고 5일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5일 오후 3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 사고예방과 해양 종사자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응책을 수립하고 국민의 안전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포항해경은 해상에서 조업 중인 어선과 항해선박에 기상정보를 수시로 제공하고 태풍 영향권에 들어 기상특보가 내릴 경우 안전해역, 항포구대피를 유도할 예정이다.

 

해경파출소에서는 해안가 갯바위, 방파제 등 위험지역 집중순찰과 항내 정박어선 등에 대한 안전관리 활동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기상특보 발효 시 정박된 어선은 계류색을 보강하고 방파제 등 해안가 접근을 삼가야 한다”며 “수상레저사업장은 시설물 안전을 점검하고 수상레저기구는 가급적 육상으로 올려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프란시스코,태풍,포항해경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