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구한의대 시립문경요양병원, 6회 연속 1등급 병원 선정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8/09 [16:19]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에서 운영하고 있는 시립문경요양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실시한 요양병원 적정성평가에서 93점 이상(전국 평균 87점)을 받아 6회 연속 1등급 병원으로 선정됐다고 9일 밝혔다.

 

▲ 시립문경요양병원     © 대구한의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는 요양병원에서 제공하는 의료서비스의 질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고, 국민에게 합리적인 요양병원 선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전국요양병원 1,305기관을 대상으로 22개 평가지표(구조부분 9개, 진료부분 13개)에 대한 적정성평가를 실시하여 1등급에서 5등급으로 평가등급을 공개했다.

 

6회 연속 1등급 병원 지정은 대구·경북에서는 시립문경요양병원이 유일하게 선정됐다.

 

대구한의대 시립문경요양병원은 농촌지역 고령화 시대를 맞아 노인성질환(치매, 당뇨병, 고혈압, 고관절, 뇌혈관질환 등)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을 위한 장기 입원시스템과 환자와 보호자들을 위한 다양한 의료 혜택을 제공하여 요양병원의 신뢰도 향상 및 한의학에 대한 의료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고 있다.

 

최홍식 병원장(한의학과 교수)은 “6회 연속으로 1등급 병원에 선정될 수 있었던 것은 문경시와 지역민들의 아낌없는 관심과 격려 덕분에 이룬 성과이며, 앞으로도 지역민에게 보다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대구한의대 변창훈 총장은 “6회 연속 1등급 요양병원이라는 최고의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준 병원직원들과 아낌없는 지원을 해준 고윤환 문경시장님께 감사의 인사말을 전하며, 대구한의대의 의료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민의 의료복지 향상과 공공의료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한의대 시립문경요양병원은 2007년 10월에 개원해 2011년도 적정성평가에서는 92.6점으로 전국 요양병원 중 1위를 차지하였으며, 2013년도에는 경상북도 북부지역에서 유일하게 1등급 병원으로 선정됐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