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강덕 포항시장, 고수온 피해 양식장 방문 어업인 격려 및 대응상황 점검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8/16 [14:31]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이강덕 포항시장은 16일 고수온으로 인해 양식어류 피해가 발생한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과 호미곶면에 위치한 육상 양식장을 방문해 피해를 입은 어업인을 격려하고 고수온 대응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 이강덕 포항시장이 16일 고수온으로 인해 양식어류 피해가 발생한 현장을 방문해 어업인을 격려하고 고수온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포항 월포 ~ 거제 화도 해역은 8월 13일부터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되어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영향(북동풍)으로 고온의 해수가 유입되면서 구룡포읍 석병리 해역 수온이 한때 28.1℃까지 치솟았다.

 

포항시는 고수온 선제적 대응을 위해 고수온대응지원 사업비 152백만 원을 조기집행으로 액화산소 200톤, 순환펌프 321대, 얼음 5,334각(1각 135kg)을 지원하고 수산재해예방 및 방제비 123백만 원으로 얼음 5,000각, 액화산소 133톤(40백만원), 장비지원(53백만원)을 추가 지원하여 피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항시는 16일 기준 양식장 3개소에서 12,135마리(강도다리 3,981, 넙치 8,154)가 고수온으로 폐사 했다고 밝혔다.

 

피해 육상 양식장은 현대화시설사업(저층해수취수라인)을 시설하여 평상시 수온이 저층 수온(16~17℃)을 유지하고 있었으나, 제10호 태풍 크로사 영향으로 고온의 표층수(28℃)와 저층수가 혼합되면서 수조 내 급격히 수온 상승으로 폐사한 것으로 추정되며, 정확한 원인은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정밀조사중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고수온·적조 등 수산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피해가 발생하여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필요한 행정적 조치를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년 고수온 피해사항은 32개소 636천마리(514백만원)이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