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해경 배창식 경장, 비번 날 인명구조 ‘귀감’

비번날 가족과 휴양차 바다 찾았다가 너울성 파도에 휩쓸린 초등생 구해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8/19 [15:00]

▲ 포항해경 배창식 경장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포항해양경찰서 구조대에 근무하는 배창식 경장(34세)이 튜브를 잡고 너울성 파도에 휩쓸려 가는 초등학생 2명을 구조한 사실이 알려져 귀감이 되고 있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1시 50분께 포항시 북구 흥해읍 오도리 간이해변에서 튜브를 타고 놀던 초등학생 2명이 너울성 파도로 순식간에 해변가에서 먼 곳으로 휩쓸려 갔다.

 

배창식 경장은 비번날 가족들과 여가를 보내기 위해 오도리 간이해변을 찾았다가 튜브를 잡고 너울성 파도로 인해 해안가로부터 멀리 휩쓸려 가던 초등학생들을 발견하고 거침없이 바다로 뛰어들었다. 바다쪽으로 밀려가는 너울성 파도를 이겨내며 초등학생 2명을 해변쪽으로 무사히 구조한 시간은 불과 3분이였다.

 

평소 훈련과 경험이 많은 구조대원이었지만 이날의 강한 너울성파도에서 구조하기는 쉽지 않았다고 한다.

 

배창식 경장은 “피서철 근무로 늘 바쁘지만 어디에 있던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것은 해양경찰로서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 배창식 경장이 튜브를 잡고 휩쓸려 가는 초등학생 2명을 구조하기 위해 수영해서 가는 장면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그는 몇년전 해양경찰로 임용되기 전 교육생 신분으로 외박 중 쓰러진 중년 남성을 심폐소생술로 생명을 구한 적도 있다.

 

한편 이 같은 사실은 이 장면을 지켜보던 다른 행락객이 구조장면을 지켜보고 나서 배창식 경장에게 직업을 물어본 후 포항해양경찰서 민원실로 칭찬해주고 싶다는 전화를 해서 알려졌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항해경, 인명구조, 너울성 파도, 오도리 간이해변,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