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보지원사 內 민간인 침입 은폐 '의혹' 제기

정종섭,"‘경미한 사건’으로 판단 국방부에 보고도 하지 않아"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8/23 [15:27]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정종섭 의원(자유한국당, 대구 동구 갑)은 23일 “안보지원사령부가 부대 철조망을 훼손한 범인을 3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찾지 못했으나, 이를 ‘경미한 사건’으로 판단하여 국방부에 보고도 하지 않았다”며 또 다른 은폐‧축소 의혹을 제기했다.

 

▲ 정종섭 의원     ©

23일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정종섭 의원에게 보고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5월 5일 17:00 경 안보지원사는 부대 철조망 훼손사실을 인지, 부대 자체 조사를 거쳐 대공용의점이 없다고 판단하고, 이를 내부자 소행으로 잠정 추정했다. 이에 내부자를 특정하고자 부대원을 대상으로 공개설문, CCTV 영상조회 등 절차를 거쳤으나 3개월이 지난 현재까지도 범인을 특정하지 못했다는 것이 안보지원사의 설명이다.

 

그러나 군 보안‧방첩‧정보수집‧범죄수사의 사령탑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①700여 명에 불과한 사령부 내에서, ②병력의 이동이 제한되는 새벽시간대에, ③사령부 내 설치된 CCTV를 피해 철조망을 훼손한 범인을 3개월이 지나도록 특정하지 못한 점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 안보지원사령부 또한 ‘내부자 소행으로 추정’하지만, 외부인 소행이 아니라고는 단정지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또한 누가, 어떠한 경로로 철조망을 뚫었는지에 대한 조사가 장기간 완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이를 경미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참모장(사령부 직무대리)까지만 보고했다는 점에서 은폐‧축소 의혹과 군 기강 해이가 극에 달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정종섭 의원은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해군2함대 거수자 사건 등으로 신뢰를 잃은 군이, 누가 침투했을지도 모르는 철조망 훼손을 ‘경미한 사안’으로 판단하여 3개월간이나 시간을 지체한 자체가 심각한 군 기강 해이”라며 “국회 요구자료에 “민간인 무단침입으로 합동정보조사나 정보분석을 실시한 적 없다”고 답변을 회피하는 등 국회와 국민을 기만하는 행태가 극에 달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지금 이 순간에도 자성(自省) 없이 제보자를 색출하는 일에만 혈안일까 우려된다”며 “국방부장관은 “야당이 군 사기를 저하시킨다”며 큰소리치기에 앞서 군 전반에서 발생하는 지휘계통의 붕괴, 은폐‧축소의 일상화, 군 기강 해이에 대한 책임부터 져야 한다”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