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남공고 재단 해체하고 관선이사 파견해야"

"허선윤 이사장 친인척 현 이사장 임원 승인 취소되도 영향력"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9/02 [14:32]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전교조 대구지부는 대구교육청이 영남공고 재단을 해체하고 관선이사를 파견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대구교육청     ©박성원 기자

 

전교조는 "지난 29일 대구교육청이 허선윤 영남공고 이사장에 대해 임원 승인 취소에 대해서는 환영하지만 지금의 재단 이사진들이 현 허선윤 이사장의 친인척이거나 친분 관계를 가지고 있어 현 이사장의 임원 승인이 취소된다 하더라도 여전히 영남공고 재단에 대해 영향력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존 이사진들이 지난 10여년간 이사장의 횡포나 갑질을 묵인하거나 동조했다는 점에서 기존 재단의 해체 이유와 관선 이사 파견 필요성은 명확하다"며, "이사장 승인 취소 절차 돌입은 영남공고 정상화와 사립 비리 척결을 위한 시작에 불과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대구교육청은 이번 감사에서도 여교사에게 술시중을 받았던 당시 장학관에 대해 징계시효 만료를 이유로 경고 처분에 그쳤다. 또 당시 장학관의 자녀가 얼마 후 영남공고 행정실 직원으로 채용된 문제나 당시 도자기 관련 학과가 없는 영남공고에 대구교육청이 도자기 전기로 구입비용으로 3,300만원을 지원한 것과 관련한 유착 의혹에 대해 전혀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또한 여교사의 임신포기 각서에 대해서도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해당 사실이 없다고 밝혔으며 허선윤 이사장과 강은희 교육감의 선거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구교육청은 이번 사실 확인을 하지 못한 사안까지 포함해 검찰 고발 등 강력한 조치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미 지난 5월 검찰은 이번 교육청 감사 결과 일부 사실로 확인된 사안까지 포함해 대부분의 비리와 갑질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린 바 있다. 

 

이는 검찰의 부실한 수사와 비리 척결 의지의 부재를 보여주는 한 사례"라며 "대구 지역에서 매년 반복적으로 터지는 사립학교 비리 문제에 대해 교육청과 검찰은 더 이상 수수방관하거나 봐주기 감사와 수사, 꼬리 자르기식 조치나 솜방망이 처벌로 이어져서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한, "무엇보다 사립 비리와 갑질 발생을 그릇된 개인의 자질 문제로만 볼수 없다. 불투명하고 비민주적으로 운영되는 사립 재단의 사유화, 이러한 재단을 감시하고 관리감독해야 할 교육청의 안이함과 유착 관계, 비리 문제에 대해 단호히 대처해야 할 검찰 수사 기관의 나태함과 외면 등이 복합적으로 만들어낸 결과물"라며, "전교조 대구지부는 대구교육청의 영남공고 이사장 승인 취소 결정과 관련해 영남공고 정상화와 더불어 사립 비리 등 교육적폐 척결에 더욱 앞장서겠다"고 덧붙였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