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름휴가철 처음으로 울진지역 사망사고 ZERO

여름휴가철 ‘16년 2명, ‘17년 1명, ’18년 4명 사망

이우근 기자 | 입력 : 2019/09/11 [12:07]


【브레이크뉴스 울진】이우근 기자=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가 국민안전을 위하여‘구조중심’으로 업무목표를 전환하고 사고 발생 후 대응보다는 사전 예방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행한 결과 올여름 휴가철 연안해역에서 물놀이객‘사망사고 ZERO’성과를 거양했다고 밝혔다.
 

이는 연안사고예방법 제정이후 연안해역 사고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처음으로 거둔 값진 성과이며, 사망자가 없는터라 더욱 의미가 깊다.
 

울진해경 관내에서는 여름 휴가철(안전관리 강화기간 6.29.~9.8.) 같은 기간 2016년에 2명, 2017년에 1명, 2018년에 4명이 사망하여 3년간 7명이 휴가철에 울진관내 연안 바닷가나 갯바위, 방파제(TTP)에서 여가를 즐기다 사망한바 있다.

 

2018년 부경대학교에서 조사한‘2018년 해양종합지수’를 보면 바다에 대한 친숙지수는 72.6점으로 비교적 높은 반면에 안전지수는 50.8점으로 매우 낮게 나타났다.
 

 

사망사고 없는 안전한 연안해역 관리를 위하여 울진해경은 최우선 목표를‘국민들의 해양안전의식 제고’로 설정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하였다.
 

먼저, 바다의 특성을 모르는 내륙지방 행락객들을 위하여 관내 사고취약 해역을 지도에 표시한‘연안사고 예방 안전맵’을 제작하여 상주-영덕 고속도와 7번국도 6개 주요휴게소에 비치, 바다정보를 제공하고 해안가 숙박업소 95개소에는 구명조끼 입기 스티커를 부착하였으며 죽변 하트해변 등지에서 1,600여명을 대상으로 안전캠페인을 실시하였다.
 

둘째, 안전한 물놀이를 위하여 범국민 구명조끼 입기 실천운동도 적극적으로 전개하였다. 후포여객선터미널과 울진뮤직팜페스티벌에서 3회 6,700여명을 대상으로‘구명조끼 생명조끼’를 가슴속에 심어주는 한편, 바닷가를 찾는 모든 행락객이 7번국도를 경유함에 착안하여 4개소에 구명조끼 입기 베너를 설치하는 등 자연스럽게 홍보를 대신 하였다.
 

셋째, 최성수기인 7월 27일부터는 안전관리를 강화하여 평소대비 25% 경력을 보강하고 주말에는 경찰서 사무실 근무 경찰관이 연안순찰을 지원하여 24회에 걸쳐 798명에 대하여 안전계도 실시로 사고를 미연에 예방하였다.
 

 

그 밖에도 과거에 사고가 발생한 7개 지점에는 윈드베너를 설치하여 물놀이 사고의 경각심을 고취하였고, 해수욕장 개장전에 민·관 합동훈련 2회, 스킨스쿠버 안전 계도·홍보 20회 179명, 위험예보 관심단계 1회와 주의보 단계 5회를 발령하였고 연안해역 위험구역 9개소의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시설물을 보강하였다.

 

또한 어민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안전의식 함양을 위하여 구명조끼 입기 대형 브로마이드를 제작하여 53개 전 항포구에 설치하는 등 국민 생활 속 곳곳에서 사고 예방 활동을 전개한 결과 사망사고 제로라는 값진 성과를 낼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성과는 국민들의 협력 없이는 이루어 질 수 없다. 안전하고 행복한 바다를 만들겠다는 울진 해경의 사명감이 국민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키며 이루어낸 쾌거이다. 울진해경은 앞으로도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함께 노력하는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기사제보:lwk13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