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 추석명절 전통문화체험마당 8만여명 북적

포항영일대해수욕장 명절 나들이 명소 자리매김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15 [17:5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와 포항문화원은 추석명절 연휴기간 중 영일대해수욕장 해상누각 앞 광장에서 전통문화체험 행사를 열고 고향을 찾은 귀성객들과 연휴를 맞은 관광객들에게 전통의 의미와 즐거움을 제공했다고 15일 밝혔다.

 

▲ 영일대해수욕장 해상누각 앞 광장에서 진행된 전통문화체험 행사에 신민들과 관광객들이 즐거운 시간 보내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8만 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이번 행사에는 민속놀이 마당으로 가족과 함께 송편, 인절미 등 명절 우리 떡 만들기, 짚풀 공예, 풍선아트, 페이스페인팅 등의 체험행사와 굴렁쇠 굴리기, 팽이 돌리기, 투호놀이, 제기차기 등 다채로운 내용들과 보름달 소원디 걸기, 포토존이 마련됐다.

 

특히 송편 만들기와, 쪄진 찹쌀가루에 노란 콩고물을 묻혀 바로 시식할 수 있는 인절미 만들기, 생활용품을 짚풀로 만들어보는 짚풀 공예체험과 풍선아트, 페이스페인팅은 어른들 손을 잡고 나온 꼬마손님들의 발길을 붙들었다.

 

영일대 바다를 배경으로 커다랗게 떠오른 듯한 보름달 앞쪽으로 가족 한명한명이 각자의 소망을 적어 하늘에 띄우듯 소원지를 걸고 기념촬영도 잊지 않았다.

 

또한 행사장 한편에서는 전통과자인 한과 맛보기 코너와 시원한 보리차를 준비해 가족나들이의 즐거움을 더했다.

 

포항문화원의 안수경 사무국장은 “가족과 우리의 의미가 퇴색되어 가고 전통이 잊혀져 가는 시대에 우리 고유의 민속전통놀이를 통해 여러 세대가 공감하고 우리민족의 생활역사를 체험하는 기회를 만들고자 준비했는데 행사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체험을 하고 놀이를 즐기면서 모두의 얼굴에 함박웃음을 짓는 모습에서 보람을 느낀다며 찾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