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영덕 외국인 사망사고 철저한 진상조사 촉구

대경이주연대, 생명보다 이윤 우선 노동자들 죽음으로 내 몰아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9/17 [13:29]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이주노동자 인권/노동권 실현을 위한 대구경북지역 연대회의(이하 대경이주연대)가 17일 오전 11시 고용노동부 포항고용노동지청 앞에서 영덕 오징어가공업체 산재사망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대경이주연대를 비롯해 산재사망 유족들과 민주노총경북지역본부, 성서공단노동조합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 영덕 오징어가공업체 산재사망사고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 모습     © 김가이 기자

 

대경이주연대는 “이주노동자들이 폐기물 탱크를 청소하기 위해서는 산소포화도를 측정하고 안전보호구를 착용해 작업을 해야 하는데 마스크조차 지급되지 않는 상태에서 작업을 지시 받았다”며 “슬러지가 그대로 쌓여 있고 밀폐된 곳에 무방비로 들어간 거 자체가 자살행위이며 노동자를 작업현장으로 내려 보낸 사업주는 살인을 한 것이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주노동자들의 질식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2016년 경북 고령의 제지공장 원료탱크 질식사망사건, 2017년 경북 군위, 경기 여주 양돈농가에서 사망사고가 연이어 발생했다”며 “과거의 기억으로 이런일이 되풀이 되지 않아야 함에도 노동부의 안일한 대책으로 이주노동자들의 죽음이 끊이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망사고가 일어나도 사업주에게 솜방망이 처벌을 하는 법원, 인력을 핑계로 관리감독을 제대로 집행하지 못하는 노동부, 노동자들의 생명보다는 기업의 이윤이 우선이라는 사업주의 이기적인 생각들이 노동자들을 죽음으로 내 몰고 있다”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영덕 지하탱크 수산물가공업체 사업주를 엄중 처벌하고 모든 유독가스 배출업체를 전수조사하고 안전설비를 구축하고 이주노동자에게 자국어로 된 노동안전 교육을 의무화하고 생존권, 기본권을 침해하는 고용허가제를 폐기하라”고 촉구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