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진준오 영남대 교수, ‘암면역치료’ 신기술 개발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17 [12:26]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영남대 의생명공학과 진준오(39) 교수 연구팀이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암면역치료에 적용 가능한 신기술을 개발했다.

 

▲ 국제 공동연구를 통해 암면역치료에 적용 가능한 신기술을 개발한 영남대 의생명공학과 진준오 교수 연구팀(왼쪽부터 영남대 대학원 의생명공학과 석사과정 박해빈 씨와 진준오 교수)     © 영남대

 

17일 영남대에 따르면 이번 연구논문은 중국 푸단대학교(Fudan university) 리 슈이(Li Xu) 석사와 영남대학교 대학원 의생명공학과 박해빈(24, 석사1기)씨가 공동 제1저자, 진 교수가 교신저자로 참여했으며, 암면역치료 분야 세계 최고 권위 학술지인 <암면역치료저널>(Journal for Immunotherapy of Cancer, 영향력지수(IF)=8.68) 2019년 8월호에 게재됐다.

 

진 교수 연구팀은 리포좀(Liposome, 내부에 공간을 가지는 인지질 이중층 구조, 물질 운반체로 이용 가능해 항생물질이나 암을 치료하는 항암제의 약물전달운반체로 활용)에 면역 활성제와 광열(光熱) 치료제를 첨가하여 ‘면역 광열 치료용 리포좀’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실험용 쥐를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쥐 체내의 1차 암 치료뿐만 아니라 전이된 암까지 찾아 제거할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진 교수는 “광열 치료에 의해 발생된 암세포의 항원 물질과 리포좀에서 분비된 면역 증강제를 혼합함으로써 암 항원 특이적 면역 활성을 유도했다. 이로 인해 전이된 암까지 제거되는 것을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면서 “이번 연구로 암세포가 죽어서 발현하는 항원을 이용한 암면역치료가 가능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구팀을 이끈 진 교수는 신규 면역 보조제 개발 연구로 암 치료제뿐만 아니라 감염질환 치료제 개발 연구 등을 수행하며 최근 5년간 32편의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진 교수의 연구 논문은 세계적 권위 학술지인 바이오메터리얼스(Biometerials), 나노스케일(Nanoscale), 첨단면역학회지(Frontiers in immunology) 등에 게재되며 국제적으로 연구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