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 '양학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 반대 집회

“관련 사업이 떳떳하다면 투명한 정보 공개하라”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17 [16:54]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경북 포항시 남구 대잠동 대잠센트럴하이츠 주민들은 17일 오전 10시 30분 부터 양학공원 반대 도보행진에 이어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양학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민간 고층 아파트 건설'을 반대하는 집회를 가졌다.

 

▲ 포항시청 앞 광장에서 ‘양학공원 개발사업’을 반대하는 주민들이 집회를 열고 있다.     ©오주호 기자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녹색모자를 쓰고 ‘NO! 신규아파트건설, NO! 녹지파괴’라고 쓰인 현수막을 든채 ‘사라지는 도심공원, 시민들이 지켜내자!’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양학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이 ‘공원조성’을 빙자한 특정기업의 주택사업에 지나지 않는다. 포항시는 지난 3년간 2천800 여세대의 대규모 아파트사업을 계획하면서 관련된 주민설득은 고사하고 지속적인 면담요청에도 응답 조차 없었다”며  “무책임한 포항시를 꾸짖고자 거리에 나왔다”고 밝혔다.

 

최용옥 양학공원 아파트건설 반대 비상대책위원장은 “포항시는 대다수가 양학공원 민간사업을 찬성하고 있지만 특정 아파트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다는 어처구니 없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며 “관련사업이 떳떳하다면 그동안 수차례 제기한 민원과 시장면담 등에는 왜 묵묵부답이며, 진정으로 포항시민 대부분이 대단지 아파트건설에 찬성하는지는 곧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주최측은 성명서를 통해 “양학공원 부지내 산 정상을 상당부분 절취하거나 절토하지 않으면 아파트 건설이 불가함으로 지금의 공원 개발안은 ‘공원 본질적 기능과 전체적인 경관이 훼손되면 안된다’고 명시하고 있는 공원 녹지법 제21조의 2. ‘기부채납 충족 조건’에 저촉된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이에 대한 법적 검토도 요구했다.

 

또 “주체를 알 수 없는 양학공원개발 찬성 홍보자료가 SNS 등을 통해 무작위로 뿌려지는데 대해 여론 형성에 있어 포항시는 지방 공무원법 제48조, ‘성실의 의무,제 51조, ‘친절 공정의 의무’ 수행을 위해 노력할 것”을 주장했다.

 

특히, “고질적인 미분양관리지역인 포항시가 녹지훼손을 불사하며 초대형아파트건설을 밀어붙이는 이유와 사업자 선정과정에서의 의구심 및 현재 진행중인 행정소송에 대한 명백한 답변을 요구하며, 대구와 부산 등 도시공원 일몰제 사업과 관련한 우수사례를 살피고 지금까지의 특례사업을 백지화할 것”을 촉구했다.

 

이날 성명서는 낭독 후 이강덕포항시장을 비롯한 포항시의회의장과 건설도시계획위원장에게 각각 전달했다.

 

한편, 포항시는 2020년 7월 그린공원 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남구 대잠동 산 70-2번지 일원에 양학공원 민간개발 특례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이 일대 일부 주민들은 이를 반대하며 서명 청원과 1인 시위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