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당 강효상 의원, "문재인 정권 국민이 심판해 달라" 삭발

동대구역 광장에서 삭발식 "조국은 이제 진실을 말해야 한다"

박성원 기자 | 입력 : 2019/09/17 [16:48]

【브레이크뉴스 대구】박성원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부당함을 주장하며 삭발식을 가졌다. 

 

▲ 강효상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삭발식을 거행하고 있다.     © 박성원 기자

 

강효상 의원은 17일 오후 3시 동대구역 광장에서 삭발식을 거행하고 "문재인 위선 정권을 국민의 힘으로 심판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 의원은 "문재인 정권에서 임명하려 했던 모든 장관 후보자들의 범법 비리의혹을 합친 것보다 많은 결격 사유를 가진 조국을 기어이 장관으로 임명했다"며 "1년에 한 번 만난다는 5촌 조카가 구속 수감되고 그에게 부인이 5억을 송금한 사실도 확인됐다"며 "조국은 이제 진실을 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딸의 출생신고를 부친이 했다던 진술과 딸의 부정 논문을 고려대 입시 때 제출하지 않았다는 진술까지 모두 거짓으로 밝혀졌다"며, "문재인 정권은 가식과 위선으로 점철된 위선자 집단이다. 입으로만 공정을 외치던 이들의 특권과 반칙에 청년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자신들의 '정적학살'이 부메랑이 될 것을 두려워 해 조국의 부적격한 것을 알면서도 국민을 상대로 전쟁을 벌이려 들고 있다. 조국은 장관 자격도 없고 사법개혁의 적임자는 더더욱 아니다. 하루빨리 청산되어야 할 구태이자 개혁대상"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할 수 있는 사람은 자유한국당도 아니고 검찰도 아니다. 오직 평생을 반칙없이 살아온 국민 뿐"이라며 "국민의 힘으로 심판해 달라"고 호소했다.

대구시, 금융, 사회담당 입니다. 기사제보: raintoorain@gmail.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