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해경, 제17호 태풍 ‘타파’ 북상 연안해역 위험예보 ‘주의보’ 발령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9/20 [15:22]

▲ 포항해양경찰서 전경     ©포항해양경찰서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김가이 기자= 포항해양경찰서는 제17호 태풍 ‘타파(TAPAH)’ 북상에 따라 연안해역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오는 21일 오후 6시부터 태풍 소멸시까지 위험예보 ‘주의보’ 단계를 발령한다고 20일 밝혔다.

 

포항해경에 따르면 제17호 태풍 ‘타파(TAPAH)’는 오는 22일 9시께 서귀포 남서쪽 약 220km부근해상을 지나 23일 오후 9시께 삿포르 서남서쪽 약 200km 부근 해상에서 소멸 예정으로, 포항해경은 관내 연안해역도 높은 파도 등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위험예보 ‘주의보’ 단계를 발령하게 되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만일의 해양사고를 대비해 항포구 순찰을 강화하고 시설물 및 장기 계류선박 안전점검 등 긴급 대응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태풍이 중형급으로 강해져 내륙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철저한 대비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국민들도 적극 관심을 가지고 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태풍,타파,포항해경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