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당 '공천삭발' 논란... "의원직 걸어야"

"해야 할 인물 빠지고 공천 노리는 이들만 삭발" 비판 일어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0 [15:18]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철회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의 릴레이 삭발에 대한 진정성이 의심받으면서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6일 황교안 대표의 삭발에 이어 17일에는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18일에 강효상 의원을 비롯한 지역의 몇몇 당협위원장이 삭발에 나섰다. 지역 정치권과 당원들의 목소리에 어쩔 수 없었는지 19일에는 경북 지역 4명의 국회의원도 머리를 밀었다.

 

▲ 최교일 경북도당위원장 등 일부 경북지역 국회의원이 19일 삭발하는 장면.  

 

이처럼 릴레이 삭발은 이어지고 있지만, 자유한국당의 전체 규모나 그동안 벌여온 조국 장관 임명 불가에 대한 명분 치고는 삭발 규모가 너무 작은데다 참여하는 인물들에 대한 피로감에 긍정적 효과보다는 부정적 반응을 더 키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당장 TK 정가 일각에서는 그동안 조국 장관의 임명을 불가하다고 주장해 온 자유한국당 21명은 물론이고, 불가를 외쳤던 바른미래당 유승민, 우리공화당 조원진 국회의원까지 삭발을 불사했어야 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19일까지 조국 장관 임명 관련 삭발을 한 국회의원은 자유한국당 내에서만 10손가락 안에 든다. 황교안 대표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원외이니 차치하고서라도 나머지 참여 인원이나 면면에서 그 규모가 너무 초라하다.

 

지역 정가 한 관계자는 “아마도 한국당 입장에서는 이번 조국 사안을 내년 총선 시즌까지 이어가려는 것 같다”고 해석했다. 다른 일각에서는 이 해석에 “어림도 없는 전략”이라고 고개를 젓는다. 우선, 한국당의 현 수준이 그렇게 길게 전략을 이어갈 능력이 되는 지도 알 수 없는데다, 실제 당내 그런 전략을 추진할 인물도 만만치 않다는 것. 여기에 생물처럼 움직이는 정치 특성상 조국 사안이 총선에 미칠 절대적 기류로 지속될지도 변수다.

 

이왕 삭발을 하기로 했다면 한꺼번에 대대적으로 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그런 가운데 삭발 전략은 퇴색되고 있다. 시간은 점점 흐르는데 참여도는 저조하고, 국민적 기준치에 못 미치는 인물들 위주의 삭발이 진행되다보니 야기되는 또 하나의 문제도 발생하고 있다. 진정성이다.

 

실제, 삭발하는 이들의 면면을 훑어보면 대부분 내년 총선에서 공천이 필요한 인물들이거나, 사실상 (총선 출마가) 쉽지 않은 인물, 그리고 스스로 불출마 선언을 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사람들 정도로 구분된다. 공천 삭발이라고 의심받는 이유다. 정가 관계자는 “이런 식으로 흐른다면 자유한국당이 삭발을 통해 얻을 수 있는 정치적 이득보다는 오히려 잃을 것이 더 많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관계자는 “자유한국당 내에서도 국민들에게 인지도가 있고, 지도부 층에 있는 사람들이 먼저 나서서 해야 하는데, 이 사람들은 뒷짐 지고 있는 상황에서 누가 진정성을 믿을 수 있겠는가. 한국당이 삭발을 이어가기는 이제는 명분이 약해지고 있다”면서 “한국당이 조국 장관의 임명 철회를 끝까지 주장하고 관철시키겠다는 전략이라면, 이젠 모든 국회의원들이 의원직을 걸어야 한다. 의원직 걸 용기가 없다면 국민이 납득할 만한 전략과 명분이라도 제시해야 한다. 그렇지만 지금의 한국당 사정으로는 의원직 말고는 별다른 대안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한국당을 잘 알고 있는 지역 정가 한관계자는 “어릴 적 버스를 타면 버스 안에서조차 담배를 피는 어른들이 많았다. 그런데 지금은 한 사람도 없다. 우리 인식이 많이 개선된 탓이다. 그렇지만 오늘날 버스 안에서 깨끗한 공기를 마시며 살아갈 수 있게 된 데에는 인식이 개선되어 나타난 결과만은 아니다. 그 때 버스에서 담배 피던 그 사람들이 다 사망했기 때문”이라고 우스꽝스럽게 말하면서도 “한국당이 살려거든 죽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죽음도 불사할 각오들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자유한국당, 삭발, 황교안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