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의회, 태풍 피해 복구가 우선...임시회 일정 잠정 보류

서재원 의장, “대민 지원에 총력을 기우일 것”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23 [15:4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의회(의장 서재원)는 23일 제264회 제1차 본회의를 열어 태풍 타파의 피해 복구를 위해 오는 30일까지 예정된 임시회 일정을 잠정 보류했다.

 

▲ 포항시의회 서재원 의장이 23일 제264회 제1차 본회의를 개회하고 있다.     © 오주호 기자


이번 임시회는 시정질문과 13건의 안건 심사 및 현장방문 등이 계획됐지만 태풍 ‘타파’의 피해 상황이 심각한 것으로 파악돼 포항시청 공무원들과 지역구 의원들이 신속한 피해 상황 파악과 복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임시회 일정을 잠정 보류키로 전의원이 뜻을 모아 본회의에서 의결했다.

 

이날 본회의에 앞선 의원 전체 간담회에서는 도성현 의회사무국장이 태풍 ‘타파’에 따른 피해신고 건수와 주민대피 현황, 주요 대처 상황 등을 보고했다.

 

의원들은 동지역보다는 본격적인 수확기를 앞둔 읍·면의 농가 피해가 심각하고 특히 해안가 주민들은 직접적인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했다며, 신속히 전 행정력을 동원할 것을 당부했다.

 

본회의장에서는 백강훈 의원이 5분 자유반언을 통해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에 대한 장기적인 대책 부재”를 지적하며, “TF팀을 구성해 도시공원 확보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시민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포항시의회 서재원 의장을 비롯해 의원들이 오천 냉천을 찾아 태풍 타파로 인한 피해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 포항시의회 제공


한편, 이날 오후에는 서재원 의장을 비롯한 상임위원장단, 지역구 의원이 집중호우로 곳곳이 파손된 오천 냉천을 찾아 피해상황 파악에 나섰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