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자력환경공단, 태풍 ‘타파’ 피해 복구활동 전개

방폐장 인근 양북면 일대 시설물 피해 복구활동 동참

김가이 기자 | 입력 : 2019/09/23 [17:09]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은 23일 제17호 태풍 ‘타파’로 피해를 입은 방폐장 주변 인근 마을에 대한 긴급재해복구 활동을 전개했다고 23일 밝혔다.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월성지역본부에 따르면 방폐장 인근 양북면에 위치한 봉길해수욕장 진입로 토사유입 및 시설물 파괴 등의 피해를 입은것으로 확인됐다.

 

▲ 공단 월성지역본부 청정누리봉사단원들이 봉길해수욕장 피해 복구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제공

 

한국원자력환경 공단은 월성지역본부 청정누리봉사단 등 가용인력을 동원해 해안지역 유입쓰레기를 청소하고 토사유실 진입도로 지역을 복구하는 등 봉사활동을 전개했다.

 

안상복 월성지역본부장은 “공단은 지역사회 일원으로서 방폐장 인근 주민들이 빠른 시일 내에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경주시청 의회, 영천시청 의회, 한수원, 경찰등 출입합니다. 기사제보:gai153@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복구활동,태풍,타파,경주 방폐장,한국원자력환경공단 관련기사목록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