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항시의회, 태풍 ‘타파’ 피해복구 지원에 구슬땀

피해 과수 농가 찾아 낙과 수거 및 주변 정리

오주호 기자 | 입력 : 2019/09/25 [15:34]

▲ 포항시의회 서재원 의장이 신광면 피해 과수 농가를 찾아 낙과 수거를 하고 있다.     © 포항시의회 제공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의회(의장 서재원)는 제17호 태풍 ‘타파’로 피해를 입은 농가를 방문해 피해복구를 위한 일손 돕기에 나섰다.

 

25일 서재원 의장, 한진욱 부의장을 비롯한 전 의원과 의회사무국 직원 50여 명은 태풍으로 인해 낙과 피해를 입은 신광면의 과수 농가를 방문해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낙과 수거 및 과수원 주변 정리를 실시했다.

 

▲ 포항시의회 서재원 의장을 비롯해 의원들이 태풍피해 복구를 위해 일손 돕기에 나서고 있다.     © 포항시의회 제공


서재원 의장은 “수확을 앞둔 벼, 과수 등 농작물 피해가 많아 매우 안타깝다”며 “조속한 피해조사와 빠른 대처를 위해 모든 지원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포항시의회는 신속한 태풍 피해복구를 위해 제264회 임시회 일정을 10월 중순으로 연기하고 피해 농・어가에 일손 돕기를 지원에 나서고 있다.

기사제보: phboss7777@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