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수원,시민참관단과 함께 원전 주기기 제작공정 참관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6 [16:02]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주】이성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26일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에서 50여명의 시민참관단과 함께 원전 주기기 제작공정을 참관했다고 밝혔다.

 

▲ 신고리5,6호기 시민참관단 방문     © 한수원

 

시민참관단은 일반 시민이 신고리5·6호기의 건설 과정을 직접 참관하고 의견 제시와 정책 제언 등을 수행하는 것이다. 신고리5·6호기 공론화 후속 조치로 투명한 정보공개를 통해 원전안전에 대한 신뢰를 확보하고자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시행하고 있다.

 

참관단은 이날 두산중공업이 제작하고 있는 원전의 핵심 기자재인 원자로, 증기발생기, 터빈 발전기의 제작 및 공정현황을 직접 눈으로 확인했다.

 

참관단 박성훈씨는 “이번 참관 기회를 통해 우리나라 원전 기술력의 우수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으며,주기기 제작 공정과 품질관리운영 현황을 직접 보니 원전 안전성에 대해 확신을 갖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신기종 한수원 신고리5·6PM은 “이번 참관단의 활동 과정에서 제기되는 의견들에 대해서 적극 검토할 것”이라며, “국민과 함께 안전한 원전을 건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신고리5·6호기는 종합 공정률 48%(8월말 기준)로, 원자로 건물 콘크리트 구조물 설치가 마무리 중인5호기가 2023년 3월, 6호기가2024년 6월 각각 준공 예정이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