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내 유입 차단 총력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6 [16:44]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경산시(시장 최영조)는 최근 경기, 인천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내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 경산시 - 돼지열병 방역     © 경산시

 

경산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즉시 지난 9월 19일 시장 주재 긴급방역대책회의를 소집하여 방역상황 점검 및 차단방역에 대비했고, 최근 경기지역뿐만 아니라 인천 강화지역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산됨에 따라 9월 25일 부시장 주재 방역회의를 추가로 개최했다.

 

이장식 부시장은 긴급회의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상황 파악 및 우리 시 차단방역 대책 추진사항 및 향후 계획에 관해 논의했고, 센터 내 축산차량 거점소독장을 방문 관내 ASF 차단을 위해서는 외부차량 및 사람에 대한 소독이 중요함을 강조했다.

 

경산시는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여 비상근무를 실시하고 있고, 축산차량 거점소독장 24시간 운영과 더불어, 9.25일 압량면 양돈 밀집 단지 유입 도로에 통제초소를 설치하여, 농장에 출입하는 차량에 대한 소독필증을 확인하고 미흡 시 추가 소독을 통해 농장 유입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 부시장은 “시의 모든 역량을 발휘해 관내 돼지열병이 발생하지 않도록 차량 독, 농가에 대한 예찰 및 방역 동에 최선을 다해달라.”라고 당부했고 방역부서뿐만 아니라 행정기관, 축산농가, 관련 체가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관내 차단방역에 전념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회의 후 이 부시장은 양돈 밀집 단지에 설치한 압량면 통제초소를 방문하여 초소 운영 형태 등을 확인하고 초소 근무자에 대한 격려 및 안전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