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9 개막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7 [14:06]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제48회 안동민속축제와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27일부터 열흘간 개최된다. 서제와 성황제를 시작으로 개최되는 안동민속축제, 하회별신굿탈놀이 강신마당을 시작으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개막을 준비한다.

 

▲ 축제시작을 알리는‘서제’(지난해_서제)     © 안동시

 

1968년 처음 개최된 안동민속축제는 ‘원형에서 탈색되지 않고 즐겨 오던민중 오락의 미풍을 담아 지역 민속예술의 원형 보존과 계승 및 시민 대화합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시도한 행사’로 ‘안동민속제전’, ‘안동민속제’, ‘안동민속문화제’로 하다가, 제15회부터 ‘안동민속축제’라는명칭으로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특히 전국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안동의사대문을 열어 축제가 열흘 동안 열리는 것을 알리는 성황제, 삼가 토지신에게 행사를 무사히 마치도록 제수와 주향으로 고하는 유림단체의 서제를 시작으로 안동민속축제의 개막을 알린다.

 

한편 800여 년 전 하회마을에서 시작되었던 하회별신굿탈놀이는 1997년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모태가 되어 축제로 탄생했다. 하회별신굿탈놀이의본질적 성격인 제의적인 요소를 그대로 살려 축제의 첫 날은 하회마을의 상당인 서낭당에서 신을 받는 강신(降神)으로 시작하는데, 바로 신을 즐겁게해주기 위해 신을 축제판으로 불러들이는 신내림 과정이다.

 

평소에는 마을 사람들에게 마음의 안식처가 되고 믿음의 대상이었던 신을잔치판으로 불러들여 신명을 돋우며 신과 인간이 하나 되는 또 다른 세상을열기 위해 신을 마을로 모시는 과정이다. 

 

우리 인간의 관념 속에 존재하는 신을 현실 세계로 불러내는 의식을 신내림(降神)이라 했고, 강신을 통해 신과 인간이 하나 되고자 했다. 따라서강신은 한민족 오천 년의 정체성을 담보하고, 평화를 염원하고 인류번영을 기원하는 우리 민족정신을 표현하는 상징성을 지닌다.

 

제48회 안동민속축제와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9 개막행사의 식전행사라고 할 수 있는 서제와 성황제 그리고 강신마당으로 축제는 시작된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