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KDI, 특혜 의심 자문료와 1회 수천만원의 행사 연회비 집행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7 [11:16]

【브레이크뉴스 경북 김천】이성현 기자= 송언석 의원(경북 김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KDI(한국개발연구원)로부터 입수한자료를 분석한 결과, KDI가 일부 전문가들에게 특혜로 의심되는 자문료를 지급하는 한편, 부설 국제정책대학원 소속 교수들에게 자문료를 집중 지급한 것이 확인되었다. 또한 행사 연회비로 수천만원을 집행하고, 차량운행일지를 허위로 기재하는 등 연구원 운영 전반에 수많은 문제가 있었음이 밝혀졌다.

 

▲ 송언석 의원     ©

KDI는 2016년~2019년7월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교수 등 392명의 전문가들에게 총 26억6천여만원의 자문료를 지급했다. 자문 계약을 1회만 맺은 전문가들이298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5회 이상의 자문계약을 맺은 전문가들도 12명이나 됐다.

 

일부 전문가들은 특혜로 의심받을 수 있는 고액 자문료를 지급받기도 했다. KDI가전문가들에게 지급한 자문료는 평균 1개월에 150만원 수준이었는데, 일부 전문가들은8일간의 자문계약 1회 자문으로 250만원을 받거나, 10일간의 자문계약 1회 자문으로300만원을 받기도 했다.

 

KDI 부설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들에게 자문료가 집중된 것도 확인되었다. 전체 인원의 7.1%(28명)에 불과한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들에게 지급된 자문료는 17.7%(4억7,170만원)에 달했다. 또한, 자문료 합산금액 상위 5명은 현직 KDI 국제정책대학원 교수들과 전직 KDI 연구위원 출신 교수였다.

 

KDI는 행사 관련 비용을 말 그대로 흥청망청 집행했다. KDI는 2018.05.24.~25. 100여명이 참석한 ‘국가 미래비전 설정을 위한 국제컨퍼런스’에서 연회행사 및 식음료 비용으로만 7,000여만원을 집행했다. ‘2017 글로벌 금융안정 컨퍼런스’에서는 와인비용으로만 400여만원을 집행, ‘AASLE 2018 컨퍼런스 학술행사’에서는 만찬 칵테일 스탠딩과 beer&wine 오픈바 2시간 이용으로 2,000만원을 집행하기도 했다. 금년에는 외국인사 3명 등을 초청하여 5시간짜리 ‘소득 3만달러 대한민국 평가와 과제 국제컨퍼런스’를 개최하면서 6천만원을 집행하기도 했다.

 

금년 1월~6월의 KDI 소속 차량 운행일지 전체를 비교 분석한 결과, KDI 원장이 동시간대 2대의 차량에 탑승했다는 기록이 다수 확인됐다. 예를 들어, 원장 전용 자동차 운행일지에는 원장이 서울로 이동했는데, 업무용 자동차 운행일지에는 원장이 같은 시간 오송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되어있다. 누군가 업무용 차량을 사적으로 이용한 후 원장이 탑승했다고 기록한 것이 아닌지 의심되는 부분이다. 이와 같은 허위 운행기록은 무려 47일에 달하는데, 이는 업무용 차량 운행일수의 72.3%에 해당한다.

 

송언석 의원은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국책연구기관인 KDI가 일부 부적절하게 운영되고 있는 점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분노를 느낄 것”이라며, “연구의 질적 제고는 물론, 국민 눈높이에 맞는 기관 운영이 이루어지도록 철저한 점검과 개선이 필요하다”라고 밝혔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