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국당 28일 대구서 조국 장관 임명 규탄 대회

보수 심장으로서의 TK애정론과 조국 장관 임명 부당성 강조 할 듯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9/09/27 [17:01]

한국당 28일 대구서 조국 장관 임명 규탄 대회

보수 심장으로서의 TK애정론과 조국 장관 임명 부당성 강조 할 듯

이성현 기자 | 입력 : 2019/09/27 [17:01]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자유한국당은 28일 오후 5시 동대구역 앞에서 대구경북 지역 당원들과 대규모 ‘조국 장관 임명 큐탄대회’를 실시한다.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은 물론, 황교안 대표 및 중앙의 주요 당직자와 지도부도 일부 참석한다. 한국당은 이날 보수 심장으로서의 TK애정론과 함께 조국 장관 임명의 부당성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 등은 삭발에 따른 효과는 사실상 실패했지만, 주요 광역 도시를 투어함으로써 당원 규합은 물론, 조국 장관 임명 부당성을 통한 보수 전체 결집도 이끌겠다는 포석이 엿보인다. 특히 대구경북은 서울에서만 가져오던 집회를 지방으로서는 처음으로 보수 심장 지역을 찾는 것이라 지역민들의 한국당에 대한 생각과 조국 장관 임명 관련한 민심을 읽어 볼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시점이란 분석이다.


한편,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정종섭 위원장은 27일 대구시당위원장 취임식을 갖고  주요당직자 임명장 수여식을 개최했다. 취임식에는 정종섭 신임 시당위원장, 김규환 국회의원, 류규하 중구청장, 배기철 동구청장, 배지숙 시의회의장을 비롯한 시⚫구의원, 주요당직자 등 200 여명이 참석했다.

 

정 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금 대한민국 건국 이후 체제 자체가 흔들리고 있다. 공산주의와 사회주의가 되어서는 안 된다.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켜야 한다”면서 “대구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정당이 되어 내년 총선에서 압승해야 대한민국을 살릴 수 있다. 어려운 고난에서도 대한민국을 지킨 곳이 영남이다. 이것이 영남정신’ 이라고 강조했다.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총괄팀장 입니다.기사제보:newsall@hanmail.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