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 18호 태풍 미탁(MITAG) 10월 2일~3일 전국 영향권

기상청 발표(29일) 제18호 태풍 ‘미탁(MITAG)’ 현황 및 전망

박영재 기자 | 입력 : 2019/09/29 [16:47]

【브레이크뉴스 】박영재 기자= 제18호 태풍 ‘미탁(MITAG)’ 의 영향으로 인해 10월 2일~3일 전국이 태풍 영향권에 들겠고, 제주도산간 600mm, 지리산 부근 400mmm 이상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것으로 예상된다.

 

또 전국에서 매우 강한 바람이 예보돼 이로 인한 농작물과 시설물 피해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전해상 최대 9m 이상 매우 높은 파도로 침수 및 월파가 예상되니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기상청캡쳐>

 

asfd

 

[태풍 현황과 전망]

 

제18호 태풍 ‘미탁’은 29일 오후3시 현재 강도 중(최대풍속 29m/s(104km/h), 중심기압 980hPa), 크기 소형(강풍반경 290km)의 세력을 유지하며, 필리핀 마닐라 북동쪽 약 72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1km의 속도로 북북서진하고 있다.

 

앞으로 태풍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면서 30일 오후에 대만 동쪽해상까지 북상하겠다. 이후 10월 1일 오후 상해 동쪽해상을 지나면서 북동쪽으로 진행방향을 틀어 점차 우리나라를 향해 북상함에 따라, 2일 낮에 제주도 서쪽해상을 지나, 밤에 전남해안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고, 점차 북동진하면서 남부지방을 지나 3일에 동해상으로 진출하겠다.

 

한편, 태풍 미락은 29도 이상의 해수면 온도가 높은 해상에서 발생하여, 10월 1일까지 27도 이상의 높은 해수 구역을 지나기 때문에 앞으로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발달하겠고, 제주도 남쪽해상으로 접근할 때까지도 강도를 유지하면서 제 17호 태풍 ‘타파’와 비슷한 세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나라 남부지방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전국이 강한 비바람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강수 전망]

 

태풍이 점차 우리나라로 접근함에 따라 30일 오후(12시~오후6시)에 남해안과 제주도, 1일 새벽~아침(03~09시)에 남부지방에 비가 시작되겠고, 2일 새벽~아침(03~09시)에는 전국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이후 3일에 태풍이 점차 동해상으로 빠져나감에 따라  3일 밤에 서쪽지방부터 4일 새벽에 전국의 비는 그치겠다.

 

태풍이 접근하기 전, 30일 오후~1일은 태풍으로부터 강하게 유입되는 고온다습한 공기가 기존에 우리나라에 머물던 찬 공기를 타고 상승하면서 비구름대가 만들어져 제주도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이후 2~3일은 태풍에 동반된 강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제주도, 지리산 부근, 동해안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제주도산지 최대 600mmm, 지리산 부근을 중심으로 최대 4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3일 오후~밤에는 태풍이 동해상으로 진출하면서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동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강풍 및 풍랑 전망]

 

태풍의 영향을 받는 1~3일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서해안을 중심으로 최대순간풍속이 시속 144~180km(초속 40~5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 건물·공사현장 등에서의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가을철 수확기 농작물 피해 및 낙과에 각별히 주의가 요구된다.

 

30일 밤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시작으로 1일은 제주도 전해상과 남해상, 서해남부해상까지, 2~3일은 전해상에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최대 7~9m 이상의 매우 높은 파도가 일겠다. 특히, 10월 2일까지는 바닷물 높이가 높은 기간이며, 2일 새벽은 만조시간까지 겹치는 시기(천문조로 인한 바닷물 높이 증가)로, 태풍의 영향으로 물결이 높아지는 시기(기상조로 인한 바닷물 높이 증가)와 겹치기 때문에 서해안과 남해안을 중심으로는 높은 물결이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매우 높으니,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침수피해에 각별히 주의하기 바라며, 그 밖의 해상 안전사고, 양식장 시설물 피해 등에도 대비해야 한다.


[태풍 ‘타파‘ 피해 지역 대비 철저]

 

기상청은 태풍 ‘미탁’이 강한 세력을 유지하며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이전에 태풍 ‘타파’로 인해 피해를 입은 제주도와 남부지방, 동해안은 태풍 ‘미탁’으로 인한 2차 피해가 예상된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향후 변동성]

 

현재 태풍의 경로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서쪽 가장자리의 경계를 따라 형성되고 있기 때문에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강해져 가장자리가 서쪽으로 더욱 확장할 경우, 태풍의 이동경로가 다소 서쪽으로 변경될 가능성이 있다.이로 인해 태풍이 우리나라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지점이 서해안으로 변경될 가능성이 있으며, 중부지방에 예상되는 태풍의 영향강도가 더욱 강해질 가능성이 있다.

 

한편,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은 미크로네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여성의 이름이다.

 

▲     © 기상청 캡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기기사 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